상단여백
기사 (전체 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천공항 보안문제 우수수…키퍼 없는 한국대문
연초부터 몇 차례나 인천국제공항은 구설수에 시달리고 있다. 1월 3일 대규모 수하물 장애로 항공기 159편이 지연됐던 사태는 아무것도 ...
이채현 기자  |  2016-02-01 10:35
라인
충격적인 미군의 살아있는 탄저균 실체
주한미군이 오산 공군기지에 탄저균 실험시설을 갖추고 수년간 실험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그 의도에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같은 탄저균...
최진호 기자  |  2015-07-06 10:41
라인
중국 연수 간 한국 공무원 태운 버스 추락…11명 사망
중국에서 연수 중이던 한국 공무원을 태운 버스가 지난 1일 중국 지린성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외교부는 지난 1일 중국 지린(吉林...
장우호 기자  |  2015-07-02 09:46
라인
테러리즘(TERRORISM)
한국은 그동안 테러 안전국으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조찬 모임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에게 살인적 칼부림이 자행되었다. 그것도 서...
황인환 편집위원장  |  2015-05-04 17:03
라인
연세대학교 정갑영 총장 인터뷰
리퍼트 대사는 피습당한 후 연세대학교 부속병원인 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당초 5시간이 예정되었던 수술은 세브란스병원 의료진들의...
정재영 기자  |  2015-05-04 16:51
라인
리퍼트 대사 피습, 5일간의 기록과 각국의 반응
지난 3월 5일 마크 리퍼트(42) 주한 미국 대사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 세종문화회관 조찬 강연회에서 강연 준비 중 김기종(5...
정재영 기자  |  2015-05-04 16:39
라인
괴한에게 습격당한 마크 W. 리퍼트(Mark William Lippert) 주한 미국 대사
1973년생으로 우리 나이로 43세다. 젊다. 역대 최연소 대사(大使). 그러나 겉보기엔 노숙해 보인다. 거대한 몸집 때문일까? 항상 ...
황인환 편집위원장  |  2015-05-04 16:21
라인
성완종, 북한산서 발견… "어머니 곁에 묻어달라"
해외 자원 개발 비리와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아온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북한산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지...
장우호 기자  |  2015-04-10 13:32
라인
세월호 항소심
7일 광주고등법원 형사5부(부장판사 서경환)에서 세월호 항소심 결심공판이 진행되었다. 이준석 세월호 선장을 포함한 승무원 15명과 김한...
정재영 기자  |  2015-04-08 18:56
라인
에어아시아항공 사고, 사망자 시신 확인
에어아시아 QZ8501편과 연락이 끊긴 지점에서 약 10km 떨어진 해역에서 탑승객으로 추정되는 시신 6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일부 ...
정경뉴스  |  2014-12-31 10:38
라인
스마트폰 불법 개통 사기 조직 검거
휴대전화가 없는 취약계층의 개인정보를 스마트폰 수천대를 불법 개통해 팔아넘긴 사기 조직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23일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스마트폰 약 6000대를 불법 개통해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로 김모(40)...
남혁우 기자  |  2014-11-24 10:38
라인
‘더 이상 안전은 없었다’
‘안전사고’의 끝은 어디일까? 2014년 대한민국은 ‘사고공화국’이다. 육지에서, 해상에서, 이제는 도심의 한복판에 이르기까지 안전사고...
조성기 기자  |  2014-11-03 16:36
라인
표류하는 ‘군’, 무엇이 문제인가?
한여름의 폭염이 작열하던 지난 8월 4일, 용산에 위치한 국방부 브리핑 룸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수십 명의 기자들이 숨을 죽인...
조성기 기자  |  2014-09-11 14:03
라인
세월호 참사, 결국 예견된 인재(종합)
세월호 침몰의 참상은 가히 충격적이다. 돈만 알고 안전은 뒷전인 선사와 무책임한 선장, 정부기관·수사당국의 무능이 함께 만들어낸 인재(...
오진영 기자  |  2014-05-07 17:00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7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