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야, 법사위 재배분 압박…"김오수, 부적격"'임·박·노'장관후보보다 더해…법사위 돌려받아 열세 극복
변완영 | 승인 2021.05.17 16:11|(0호)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7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부적격 인사'로 규정하며 민주당을 향한 '법사위원장 재배분'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헌법 위에 문법이 있고, 국민 위에 친문이 있으며, 민심 위에 문심이 군림하는 독선과 오만의 흑역사를 계속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일부 반대 여론에도 여권이 김부겸 국무총리를 단독 인준하고, '임·박·노'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다면서 "소수 야당으로서의 한계에 부딪혀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오로지 국민만을 섬기며 문법 위에 헌법이 있고 문심보다 민심이 우선한다는 사실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민주당에 '독주' 프레임을 씌우는 동시에, 법사위원장직을 돌려받아 의석수 열세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발언으로 읽혔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민주당이) 강행 임명한 장관 인사보다 더 심각한 부적격 인사"라며 "검찰을 무력화하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권력 수사를 무력화하는 공수처 설치에 앞장선 코드 인사"라고 규정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국회는 법사위원장 선출과 상임위원장 정상화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입법 횡포를 막아 내고, 대화, 토론, 타협이 기본인 국회를 위해 잘못 꿴 첫 단추를 바로 잡겠다는 심정으로 향후 국회 일정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법사위원장 재배분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간 연계 전략에 대해 "잘못된 법사위원장 배분, 그 첫 단추부터 제대로 끼우라는 것"이라며 "여당의 입장 변화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변완영  byon333@naver.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1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