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소식
삼성전자, 미 ‘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통신장비 계약사상 최대 액수…점유율 반등 신호탄
변완영 기자 | 승인 2020.09.09 16:03|(0호)
삼성, “올해 5G 장비 점유율 20%까지 목표”
 
삼성전자 본사

삼성전자가 미국 통신사업자 1위 버라이즌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기로 했다.

8조원 규모로 국내 기업의 글로벌 통신 장비 공급 계약 사상 최대 액수다. 이보다 더 큰 의미는 5G 시대에 접어들며 글로벌 장비 시장에서 줄 곧 뒤처지던 삼성전자가 버라이즌과의 협력을 계기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점이다.

통신장비 솔루션 시장은 한번 계약을 맺으면  별 탈이 없는 한 관계가 오랫동안 유지한다는 특정을 가지고 있다.

화웨이의 LTE통신 장비 솔루션을 구축했던 LG 유플러스가 5G에서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기 어렵게 된 것도 비슷한 이유다.

이는 삼성전자가 버라이즌에 통신장비를 공급하면서 장기간 관계를 이어갈 기반을 갖춰졌다는 의미이기도하다.

특히 버라이즌은 세계최대 규모 통신시장인 미국에서도 1위 통신 사업자다. 이런 회사가 삼성전자의 5G통신망을 깔게 된다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삼성전자의 통신장비가 공인 됐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화웨이와 에릭슨, 노키아의 역공에 2018년말 31.6%였던 5G 기지국 장비 시장 점유율이 지난해말 16.6%까지 빠졌다.

점유율 하락에 절치부심한 삼성전자가 지난해 장비관련 투자를 크게 늘리며 버라이즌과 계약을 따났고 여기에 미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라는 이벤트까지 호재로 작용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안에 글로벌 5G 장비시장 점유율을 2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전문기관인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삼성전자의 5G 기지국 점유율은 13.2%로 화웨이(35.7%), 에릭슨(24.6%), 노키아(15.8%)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0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