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 의장, “한반도 문제, 동북아 3국 협력 희망”중국 전인대 딩 중리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면담
변완영 기자 | 승인 2018.09.20 14:21|(0호)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인 딩 중리를 만나 악수하고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딩 중리(丁仲礼, Ding ZhongliI)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양국 간 교류확대 및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의장은 먼저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3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면서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하며 한중 양국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며칠 앞두고 만나게 되어 더욱 반갑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관계는 1992년 수교 이후 26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그야말로 이루 말할 수 없는 눈부신 발전을 이룩했다”면서 “잠시 어려운 시절이 있었으나, 우리 대통령께서 지난해 12월 국빈방중을 한 이후 한중간 교류 협력이 차츰 복원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한 뒤, 양국 국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딩 부위원장의 관심을 당부했다.

또한 문 의장은 “특히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면서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에 딩 부위원장은 “우선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간 교류를 통한 평화 이룩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딩 부위원장은 “작년 양국의 교역액은 약 2,400억불을 돌파하는 등 장족의 발전을 이룩했다”면서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딩 부위원장은 또 양국 의회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에 대한 협력을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우리 측에서는 이주영 의원(한ㆍ중 의회정기교류체제 회장), 민병두 의원(한ㆍ중 의회정기교류체제 부회장), 이기우 정무수석, 윤창환 정책수석,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의 각 상무위원회를 대표하는 위원들이 함께했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8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