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
남북정상, 4월 27일에 만난다
김세진 기자 | 승인 2018.03.30 13:27|(0호)
정의용, 비핵화 가장 중요한 의제
중국, 일단 “우리는 환영한다”
미국, 실질적 비핵화 조치 전까지 최대한의 압력 행사할 것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 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대표인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글·김세진 기자 / 사진·연합뉴스 제공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날짜를 4월 27일로 확정하고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 정상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만난다. 이에 앞서 4월 4일 의전·경호·보도를 조율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연다. 통신실무회담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11년 만의 남북정상회담이다. 앞서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노무현 대통령-김정일 위원장이 회담을 개최했었다.
 
29일 고위급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등의 의제가 논의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고위급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비핵화 문제는 남북 간 가장 중요한 의제로 논의됐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외교부는 남북 정상회담이 4월 27일로 확정된데 환영을 표명하면서 남북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남북 정상회담이 확정된 데 대한 중국 입장을 요청하자 "우리는 환영한다"면서 "남북 양측의 노력에 찬성하며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의 대화 전개와 화해 및 협력 추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는 오는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면서도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 이전까지 최대한의 대북압력을 행사하겠다"고 강조했다. 29일(현지시간)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최대한 대북 압박 캠페인은 김정은을 고립에서 벗어나게 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 이전까지 대북 압박을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전문이다.
 
남과 북은 2018년 3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남북고위급 회담을 진행하였다. 회담에서 쌍방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양 정상들의 뜻에 따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우선 의전, 경호, 보도 실무회담을 4월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하였다.
 
2018년 3월 29일 판문점

김세진 기자  tianmimi92@daum.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