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건강
이타적인 사랑이 가장 이기적인 사랑이다. 이기적인 사랑이 가장 이타적인 사랑이다.인생 100세 시대 건강정보 3 - 성 건강학
박혜성 / 해성산부인과 원장 | 승인 2017.01.12 15:42|(202호)

 

오십대가 된 어느 가을날, 내 마음을 바라보다 문득 세 가지를 깨닳았다.

이 세 가지를 깨닫는 순간, 나는 내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해지는가를 알게 되었다.
첫째는, 내가 상상하는 것만큼 세상 사람들은 나에 대해 그렇게 관심이 없다는 사실이다.

둘째는,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해줄 필요가 없다는 깨닳음이다.

셋째는, 남을 위한다면서 하는 거의 모든 행위들은 사실 나를 위함 이었다는 것이다.
내 가족이 잘되기를 바라는 기도도 아주 솔직한 마음으로 들여다보면 가족이 있어서 따뜻한 나를 위한 것이고,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우는 것도 결국 외롭게 된 내처지가 슬퍼서 우는 것이다. 이처럼 사람들은 자기중심의 관점에서 벗어나기가 쉽지가 않다. 내가 먼저 행복해야 행복한 것이고 그래야 또 내가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다. 인생 너무 어렵게 살지 말자. 좋은 인연으로 쉽게 즐겁게 살아가자. 혜민 스님이 쓰신 글이다.

결국 자신을 위하고, 자신이 행복할 때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이기적인 것이 가장 이타적인 사랑을 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이 된다. 만약에 남자에게 사랑을 받고 싶다면, 먼저 나를 사랑해야 한다. 다른 사람에게 인정을 받고 싶다면 먼저 자신이 자신감을 회복해야 한다. 나에 대한 사랑과 자신감이 충만해야 다른 사람도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다. 이것이 가족을 사랑하고, 남편을 사랑할 수 있는 조건이다. 그래서 사랑하는 사람을 선택할 때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 열등감이 없이 당당한 사람’을 선택하라고 권하고 싶다. 그렇게 자신을 사랑하고 사랑을 많이 받아본 사람이 다른 사람도 많이 사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받고 싶다면, 자기 자신에게 열등감이 심하거나,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파트너를 선택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이것은 상대적이다. 그래서 여자에 비해 남자가 연봉이 적거나, 학벌이 낮거나, 어떤 콤플렉스를 느끼고 있다면 여자가 아무리 노력을 해도 그 남자는 ‘그녀에게 자신이 사랑받을 가치가 없다’고 스스로 생각해서, 그녀를 사랑할 마음의 여유가 없어진다. 그래서 여자는 자신보다 조금이라도 더 똑똑한 남자를 만나는 것이 평생 그녀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조건이 된다. 이것은 진화생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남자나 수컷은 똑똑한 여자나 성공한 여자를 보호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남자는 자신에게 보호받을 수 있는 여자를 사랑한다. 남자는 여자에게 도움을 주면서 사랑을 느낀다.

현명한 사람은 모든 것을 자신의 내부에서 찾고, 어리석은 사람은 모든 것을 타인들 속에서 찾는다고 공자는 얘기한다. 맞는 말이다. 다른 사람들이 나의 가치를 몰라준다고 생각하거나, 그 남자가 바람둥이어서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남자 탓으로 생각하지만 결국은 사랑도 모두 여자 자신 탓인 경우가 흔하다. 만약에 여자 자신이 똑똑한데 남자에게 사랑받고 싶다면 허점을 보이고, 보호본능을 자극하고, 보호받을 구실을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찾아보면 틀림없이 덜렁거리고 모자란 부분이 있을 것이다. 그 곳을 남자가 채우도록 여자가 단점을 노출시켜야 사랑받을 수 있다. 이 말이 바보스럽게 느껴지겠지만, 그렇게까지 하면서 치사하게 사랑받아야 하냐고 물어보고 싶겠지만, 진실이다. 내가 정말로 오랫동안 많은 여자들을 만나보고, 여러 가지 책을 읽어보고 내린 결론이다. 그것이 이 글을 쓰는 이유이기도 하다. 나의 딸은 꽤 똑똑한데, 혹시나 나의 딸이 남자의 사랑을 못 받고 살게 될 까봐 걱정이 되어서 이 글을 쓰고 있다.

정말로 똑똑한 여자라면 남자의 사랑을 충분히 받고 살아가기를 바란다. 사랑은 다른 여자에게 뺏기고, 일만 열심히 하면서 외롭게 살아가지 않았으면 한다. 결국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인데, 그 사랑이 부모나 선생님한테 받는 사랑이 아니라, 이성에게 받는 사랑이다.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을 주고, 사랑을 받아라!

사랑을 하는 사이에는 누름돌을 하나 준비하라고 당부하고 싶다. 김치를 담글 때 독 안에 수북하게 쌓아 놓은 김치 위에 큰 돌을 올려놓으면 그 무게로 김치의 숨을 죽여 김치를 맛 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누름돌이다. 옛 여인들은 누름돌로 자신을 누르고 희생과 사랑으로 매운 시집살이도 살았을 것이고, 가부장제도의 부당한 환경 속에서 가정과 자식을 지킬 수 있었을 것이다. 말 한마디에도 쉽게 반응하고, 한 가지도 안 참고 모두 다 따지고, 조금도 손해 안 보고 살아가고 싶지만, 그런 감정들을 지그시 눌러주는 그런 돌 하나 품고 살아야 한다. 옛날 우리 조상들이 장독대에 누름돌을 사용하듯이, 인간관계에도 누름돌이 가끔 필요하다. 어떤 일이 생겼을 때 자신의 입이나 가슴을 눌러놓을 필요가 있다는 말이다. 연인이 서로 싸울 때 누름돌로 입을 눌러야지, 하고 싶은 말, 마음에 두고 있던 말을 모두 해 버리면, 싸움이 끝난 후에 서로 앙금이 남게 된다. 부부간에도 연인 사이에도 그렇게만 된다면 훨씬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다.


♥ 사랑LOVE 이란? ♥

L은 Listen 들어주는 것, 상대방의 말에 관심을 가지고 이야기를 그대로 받아주는 것.

O는 Open 여는 것, 내 마음을 열어서 상대방을 따뜻하게 감싸 주고, 내 약점도 솔직하게 내어 보일 수 있는 것.

V는 Value 가치, 상대방을 소중히 여기며 그 사람을 가치 있는 사람으로 인정해 주는 것.

E는 Express 표현, 사랑은 혀로만 해서도 안 되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표현해야 하는 것.

그것이 사랑이다.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것이 사랑이지만,
사람을 사랑하게 만드는 것은 진실한 마음이 있어야 가능하다.


 

박혜성 / 해성산부인과 원장  mjknews2121@daum.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7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