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민주당, "박대통령 4차 대국민담화, 꼼수이자 우롱일 뿐"
이채현 기자 | 승인 2016.12.05 17:59|(0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이 4차 대국민담화를 계획하는 것과 관련해 "탄핵을 피하고 보자는 꼼수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작태에 지나지 않는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회는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바라는 민의를 받들어 헌법이 정하는 절차대로 탄핵에 나섰다. 꼼수와 노림수에, 4월과 6월의 이야기에 더 이상 휘청거리거나 우왕좌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윤 수석대변인은 "어떠한 형식을 빌리든, 박 대통령의 ‘4월 퇴진’ 선언은 탄핵을 피하고 보자는 꼼수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작태에 지나지 않는다. 촛불집회에 나온 230만 국민 중에 그 누구도 박 대통령의 4월 퇴진을 용납하지 않는다. 국민이 바라는 것은 오직 대통령의 즉각 퇴진”이라며 "
4월 퇴진, 6월 대선이라는 그럴싸한 말 속에는 박 대통령의 ‘탄핵 모면, 검찰조사 회피, 특검 무력화, 명예 퇴진, 차기 선거 개입’등의 검은 속내가 숨겨져 있다는 것을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이어 윤 수석대변인은 “끝장토론이니, 기자회견이니, 대국민 담화니, 눈앞에 달리고 있는 탄핵열차를 모면할 꼼수를 찾는 모양인데, 정작 대통령이 결심해야 할 것은 민의를 받아들여 오늘이라도 즉각 물러나는 일”이라고 거듭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이채현 기자  redjoker@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