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새정치 비주류 최재천, 당 정책위의장직 사퇴오영식, 주승용 최고위원 이어 당직자들 줄줄이 사퇴
김의상 기자 | 승인 2015.12.10 11:42|(0호)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정책위의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책위의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히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정책위의장이 10일 정책위의장직을 사퇴했다.
 
최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명료한 책임과 한편의 정치적 결단에 대한 강력한 재촉의 의미로 정책위의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정책위의장은 “당의 분열과 혼돈에 대한 정치적 책임은 그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 대표성과 책임성은 비례한다. 만연한 우상 앞에서 차가운 머리를 유지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명한 책임의식으로, 한편으로는 (문 대표의) 정치적 결단에 대한 강력한 재촉의 의미로 정책위의장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문재인 대표의 용퇴를 요구했다.
 
호남 출신 비주류인 주승용 의원이 선출직인 최고위원에서 물러난 데 이어 임명직 당직자 사퇴는 처음으로, 비주류 인사들의 사퇴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이번 사퇴는 문 대표가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무를 거부하려면 당직 사퇴가 도리”라며 “당직을 사퇴하지 않으면서 당무를 거부할 경우 당 대표의 권한으로 교체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직후 이뤄진 것이다.
 
앞서 전날 의원총회에서 범주류 진영 일부 인사들은 최 정책위의장을 겨냥해 “당무와 정책을 구분해 대여 투쟁에 집중해야 한다”며 “당의 신용카드를 쓰면서 당을 흔들어선 안 된다”고 공격한 바 있다.
 
최 정책위의장은 지난 7월 이종걸 원내대표 등 비주류의 추천에 의해 범주류측 강기정 정책위의장 후임으로 임명됐으나, 문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 등을 지적하며 그에 대한 항의 표시로 지난 7일 최고위원회의부터 당무를 거부했다.
 
앞서 오영식·주승용 새정치연합 의원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새정치연합은 자중지란으로 여당 상대에 소극적인 상황에서 임시국회 국면에서 정책 등 원내 전략에 공백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또 총선 공약개발 등 총선대비체제에도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책위의장이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를 이뤄 선출되는 새누리당과 달리 새정치연합의 경우 정책위의장은 당 대표 직속이어서 문 대표가 후임을 임명하게 된다.

김의상 기자  estki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4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