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황교안 총리, 최경환·황우여 부총리와 '3인 정례 협의체' 가동
김의상 기자 | 승인 2015.07.14 09:08|(0호)

   
 
[정경뉴스 김의상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황우여 교육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4일 한 자리에 모인다. 총리와 양 부총리간 3인 협의체가 가동되는 것은 약 4개월만이다.

황 총리와 양 부총리는 이날 오전 황 총리 주재로 열리는 정부세종청사와 정부서울청사 간의 영상 국무회의 가 끝난 뒤 정부세종청사 내 총리 집무실에서 '티타임'을 겸한 별도 회동을 갖는다.

이들은 그동안 국무회의에서 만남을 가져왔지만, 이른바 '3인 정례 협의체'와 같은 별도의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인 정례 협의회는 지난해 말 정홍원 전 총리 시절 2주에 한 번씩 국무회의 직후에 만나 국정현안을 점검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완구 전 총리 시절에도 개최됐지만 이 전 총리의 낙마이후 계속된 총리 공백사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으로 4개월여 간 열리지 못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다양한 국정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향후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의 구체적인 윤곽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메르스 사태가 진정국면에서 접어들면서 후임 보건복지부장관 인선을 비롯해 부정부패 척결, 규제개혁 추진 등 다양한 국정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총리실 관계자는 "국무총리와 양 부총리가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이니 만큼 주요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나 조율보다는 국정 전반에 걸쳐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상 기자  eskim@nate.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4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