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긴급협상 결렬…대규모 파업 결의대회 예정대로 강행
안병용 기자 | 승인 2013.12.14 09:50|(0호)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 파업이 6일째인 14일 철도노조의 전국 규모 총파업 결의대회가 예정대로 강행된다.

앞서 철도노조와 민주노총은 지난 11일 코레일과 정부에 수서발 KTX 주식회사 설립 결정 철회, 철도산업발전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 고소·고발과 직위해제 중단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하고 14일 오후 2시까지 답변이 없을 시 파업대오를 전국 규모로 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결의대회에는 각 지역의 철도노조를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 시민사회단체 회원, 국제운수노련(ITF) 대표단 등 1만5000명(민주노총 추산)이 참가한다.

이날 집회는 오후 3시 철도노조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오후 5시부터 오후 6시10분까지 촛불집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현재 철도 파업 지지를 위해 방한한 외스타인 아슬락센 ITF 철도분과 의장과 이태호 참여연대 사무처장, 우석균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실장, 이종훈 공공운수노조연맹 한국가스공사지부장 등은 투쟁 결의를 다지기 위해 나선다.

또한 이날 집회를 마치고 다음 주까지 파업이 이어진다면 2009년 8일 간 진행된 파업을 넘어 '역대 최장 기간'이란 기록을 세우게 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철도노조와 코레일은 13일 파업 시작 후 처음으로 노사간 긴급 실무교섭을 열었다. 그러나 양 측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4시간30분 동안 진행된 협상은 끝내 결렬됐다.

노조는 이 자리에서 지난 11일 요구했던 ▲수서발 KTX 별도 주식회사 설립 결정 철회 ▲수서발 KTX 주식회사 면허 발급 중단 ▲국회 교통위 산하에 철도발전을 위한 소위 구성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 ▲고소고발과 직위해제 등 노조탄압 중단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이에 코레일측은 "정부정책이라 어렵다"며 "노조의 5가지 요구안 수위를 낮춰달라"고 요구했으나 철도노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섭에 참석했던 김재길 철도노조 정책실장은 "파국을 막기 위해 계속 진지하게 대응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힌 반면 장진복 코레일 대변인은 "노조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파업을 철회하지 않는 한 더 이상의 교섭은 없다"고 못박았다.

이날 코레일은 파업 참가 조합원 7854명에 대해 직위 해제 처분을 내렸으며 최연혜 사장은 미복귀 직원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언급해 철도노조 파업은 장기화 될 전망이다.
 

안병용 기자  byah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3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