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통일부 “남북간 연락 채널 복원 추진”[코리아 오늘=17. 7. 10(월)]

◆통일부는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임시회의 현안보고에서 “판문점 연락사무소 직통전화, 군 통신선 등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남북간 연락 채널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여건 조성 시 한반도 평화와 남북 협력을 위한 남북 당국간 대화를 추진해 북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한 현안 문제를 포괄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반응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인내심을 갖고 끈기 있게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위한 능동적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통일부는 민간 교류뿐 아니라 남북 지역간 교류 확대를 위한 ‘지방자치단체 교류·협력 협의체’를 신설하는 방안도 이날 보고했다. 또 수해 및 산림 병충해·산불 방지도 북한과 공동 대응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현안보고에서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이나 개인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에 대해 “미국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든 일반 제재든 (대북) 경제 제재를 최대한 가한다는 입장으로 안보리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 같다. 안보리 협상의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일방적인 제재도 적극 검토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미국 측 조치를 예상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라디오 프로그램 ‘로라 잉그러햄 쇼’에 출연, “북핵·미사일 포기 없이 미·북 정상간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어느 국가 지도자와도 만날 수 있지만 북한만은 예외”라며 “북한이 영구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야망을 버릴 때까지 미국은 지속적으로 북한을 경제·외교적으로 더욱 고립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로이터>, <월스트리트저널> 등을 인용,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유엔 고위급 외교관들에게 ‘몇 주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을 안보리 표결에 부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정은 정권으로 자금이 흘러들어 가는 것을 봉쇄하기 위해 미 재무부와 법무부가 제재 리스트를 작성 중”며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