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귀순 군인 “보급 이뤄지지 않아 병사들 불만 커”

합동참모본부가 14일 북한 최전방 경계병 1명이 귀순했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 북한 병사는 13일 오후 7시 50분경 경기도 연천 비무장지대(DMZ) 내 우리 군 소초를 통해 귀순했다. 합동신문과정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에서 탈북자들이 전하는 한국의 발전상을 동경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또 “(군대 내) 보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병사들의 불만이 크다”고 전했다. 실제로 20대 초반인 이 북한 병사는 신장이 175cm로 북한 병사로서는 큰 편이지만 체중은 52kg에 불과해 영양상태가 좋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김정은이 집권 이후 주민 환심을 사기 위해 전투식량을 보관하는 창고를 개방해 북한군의 식량 사정이 매우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군 내부에선 ‘강하게 영양실조에 걸렸다’는 뜻의 ‘강영실 동무’란 말이 유행할 정도”라고 했다.

이 병사는 지난 4월 경기도 연천 DMZ 북측에서 발생한 화재 이후, 매설된 지뢰들이 대부분 제거됐을 것으로 판단해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7-06-22 10:12:28

    문재인 대통령이 아무리 진보대통령이시라고해도 과거 김대중 노무현때처럼 무더기로 퍼주는행위는 이젠 그만했으면 좋겠네요? 저기 기사에 나온 북한군병사가 영양상태가 매우 안좋다고하니 짐작이 가네요? ㅡㅡ;;;;;;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