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북한인권운동가들 처단하겠다는 북한의 섬뜩한 성명서조명철 의원, 김영환 씨 등 직접 거론 "온 지구를 다 뒤져서라도 처단"

 

북한이 탈북자 출신인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그리고 조명철 의원(전 통일교육원장으로 호칭함)과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상임고문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처단하겠다고 위협하고 나섰다. 31일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우리의 존엄과 제도, 인민을 감히 해치려드는자들에게 천백배의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다”는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성명은 재입북한 탈북자 박정숙(박인숙)씨와 동상폭파범으로 지목된 탈북자 전영철의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과 괴뢰패당의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와 특대형정치테로행위의 진상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이는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번 사건은 “적대세력의 반공화국모략과 파괴, 전복음모가 매우 위험한 실천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탈북자’니 ‘북한인권'이니 하는 것들이 위선이며 진짜 목적은 우리의 일심단결을 해치고 우리 제도를 전복해보려는데 있다고 강변했다.

특히 얼마전 중국안전부에 체포되었다가 귀국한 김영환씨의 사례를 들며 모든 정치테러사건의 주범은 미국과 남한당국이라고 몰아붙였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위임에 따라 북한주민에 대한 유인, 납치를 중지할 것과 최고존엄을 겨냥한 범죄에 대해 공식 사죄하고 책임있는 주모자들을 엄중히 처벌할 것, ‘북민전’과 ‘동까모’를 즉시 해체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만약 이러한 요구들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관련자들을 직접 처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서가 밝힌 처단대상에는 ‘자유북한방송’ 대표 김성민. ‘자유북한운동련합’ 대표 박상학, 전 통일교육원 원장 조명철, 김영환 고문이 포함되었다. 또한 최고 존엄을 모독하고 공화국의 주권을 침해하며 북한주민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납치, 테러, 파괴암해분자들과 그 조직자, 가담자들을 온 지구를 다 뒤져서라도 절대로 가만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과 괴뢰보수패당이 지게 될 것이라고 협박의 수위를 높였다.

최근 북한이 탈북자문제를 집중 거론하고 나서는 이유는 더 이상 이 문제를 방치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영향력이 날로 증대되고 이들을 통한 북한내부의 변화속도가 놀랄만큼 빠르다는 점을 반영하는 것이다. 북한의 내구력이 약해졌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이번 성명서를 포함한 일련의 조치들은 북한주민들의 남한에 대한 환상을 차단하고 탈북자에 대한 적대감을 인식시켜 탈북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통일비전연구회

통일비전연구회  webmaster@ukoreanews.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일비전연구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