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일본발 북풍(北風)을 경계하며일본, 북한 이용해 한국 대선 개입하려는가

일본이 북풍(北風)을 이용해 한국의 대선판을 흔들려는 것 아닐까.

최근 일본 당국의 언행을 보면 이런 합리적인 의심을 갖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일본 외무성은 11일 ‘해외안전 홈페이지’(www.anzen.mofa.go.jp)에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고 있기 때문에 한반도 정세에 대한 정보에 계속 주의해 달라”고 자국민에 요청했다.

외무성은 홈페이지에서 그러나 “한국은 현재 일본인 여러분의 안전에 즉각적인 영향이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하루만인 12일 일본은 한발 더 나아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에 체류하는 일본인의 보호와 대피가 필요하게 되는 경우를 상정해 평시부터 필요한 준비와 검토를 행하겠다”며 “어떠한 사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의 태세를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삶을 지키는 것은 정부의 최대 책무”라며 “북한에 대해 항상 최대한 주시하고 있다. 북한 문제에 대해 미국, 한국과 연대하면서 대처하겠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체류 일본인 대피 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히고 있다. NHK 화면캡처

일본 관영 NHK는 최근 북핵 위기 등 한반도 긴장 관련 보도를 거의 매일 쏟아내고 있다.

일본 체류 통일운동가인 정경모 씨는 자신의 자서전 『시대의 불침번』에서 “1997년 12월 김대중 씨가 대통령으로 뽑히게 되는 선거가 박두하자 일본의 공영방송인 NHK는 ‘김현희와 유가족의 10년, KAL기 폭파사건’이라는 표제의 특별 프로그램을 연거푸 방송했다”며 “기독교로 개종했다는 김현희가 ‘악랄하고 부도덕한’ 북조선 체제를 규탄하는 이 프로그램이 김대중 정권의 부상을 저지하려는 일본 정부의 저의와 무관한 것이었다고는 말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미일 동맹은 한반도에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일본과 동맹국을 통한 중국 견제라는 미국의 핵심 공동 전략이다. 이 전략을 지탱하기 위해서는 ‘북한 발 위기’가 고조되어야 하고, 한국의 정권은 최소한 이런 전략을 묵인하거나 동조해야만 가능하다.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대선에서 고조되어가는 일본발 북풍(北風)을 경계해야 할 이유다.  

김성원 기자  ukore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