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대북확성기 사업에도 비리 의혹

우리 군이 대북 심리전용 확성기를 추가구입 하는 과정에서 비리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으나 이를 무시하고 사업을 진행한 사실이 밝혀졌다.

3일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 검찰단은 대북 확성기 사업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국군심리전단 소속 A 상사를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하고 B 중령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한다.

A 상사와 B 중령은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해당 업체의 주식을 매입하고, 차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확성기 사업 과정 중 이 같은 비리 의혹이 불거졌지만 군은 이를 무시하고 해당 업체로부터 고정형 확성기 24대와 기동형 확성기 16대를 납품받아 지난해 12월 23일 배치했다. 논란이 일자 사업을 진행한 국군심리전단 관계자는 “기소 시점에서 고정형 확성기 18대가 전력화돼 있었고, 운용부대의 만족도도 높아 사업을 진행하는 게 타당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확성기 성능평가도 부실하게 진행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국군심리전단은 해당 업체의 성능평가 시험을 대북 방송을 자주 하는 낮 시간이 아닌 새벽과 밤에만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군 관계자는 “당초 요구 조건에는 주야간 구분 없이 10㎞ 떨어진 곳까지 소리를 명확히 전달할 수 있는지를 명시했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세계일보 3일자 보도 : 비리 알고도…‘말 많고 탈 많은’ 군 대북 확성기 사업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