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북향민 수 전년 대비 11% 증가

2016년 한국에 들어온 북향민 수(1414명)가 2015년(1276명) 대비 11% 증가했다고 2일 통일부가 발표했다. 작년 말 기준 한국에 정착한 북향민은 3만 208명이다.

2009년 한해 2914명이던 북향민 수는 2011년 2706명, 2012년 1502명, 2013년 1514명, 2014년 1397명, 2015년 1276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해 북향민의 증가는 김정은의 공포정치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해외에서 근무하는 엘리트층과 외화벌이 일꾼들의 탈북이 눈에 띈다.

통일부 관계자는 “지난해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과 해외 파견 북한 근로자 등 제3국 근무 북한 주민과 북·중 국경을 넘어 중국 등 제3국에서 체류하던 탈북민의 한국 입국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엘리트층의 탈북이 늘었다”면서 “하나원(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을 거치지 않고 한국 사회에 정착하는 (국가정보원의) 특별보호대상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3일자 보도 : 통일부 “2016년 탈북민 1414명” 김정은 정권 출범후 첫 증가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