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트럼프 행보와 박근혜 탄핵’ 주시하는 북한무력시위 없이 치러진 김정일 사망 5주기 행사의 의미

북한이 지난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5주기를 맞아 대규모 추모 행사를 치렀다. 하지만 신무기를 공개하는 열병식이나 미사일 발사 등 대외적인 무력시위는 없었다. 당초 일부 전문가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가 지난달 30일 통과시킨 새 대북제재결의안에 대한 보복조치로 김정일 사망 5주기에 맞춰 무력도발을 감행할 거라 내다봤다.

북한이 트럼프 차기 미 행정부와의 원만한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자중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달 17일과 18일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국 관계자들과 만나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파악하기 전에는 양국 관계를 해칠 수 있는 행동을 취하지 않겠지만, 내년 2월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예외”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정책을 검토하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 것으로 보느냐”며 재차 묻는 등 미국의 향후 대북 정책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괜한 ‘북풍’이 탄핵 위기의 박근혜 대통령에게 도움이 될까봐 무력도발을 자제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 국장은 같은 자리에서 “내년 2월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예정대로 실시되면 북한의 대응은 매우 거칠 것이지만, 최근 정치적 혼란에 빠진 한국의 박근혜 정권을 도와주는 결과를 초래할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최 국장의 말이 북한 당국의 속내를 정확하게 대변한 말이라면, 북한은 내년 2월 한‧미 합동군사훈련 전까지나 박 대통령 탄핵안의 결과가 드러나기 전까지 대외적인 무력시위를 자제하고 정세를 주시할 가능성이 높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