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북향민 자립 돕는 ‘OK 셰프’ 첫 매장 열어

현대자동차그룹의 북향민 지원 사업 ‘OK(One Korea) 셰프’가 14일 첫 매장을 열었다. OK 셰프 프로젝트는 현대차가 지난해 9월부터 사단법인 PPL,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북향민이 한국 사회에 잘 적응하고 자립 역량을 쌓도록 하기 위해 진행 중인 사업이다. 매년 20명을 선발해 요리, 고객 응대, 취업 및 창업 기초 교육을 실시한다.

OK 셰프 1호 창업 매장 ‘이야기를 담은 라멘집’(영등포 문래동)의 대표는 2005년 탈북한 이성진(26)씨다. 이 씨는 경기대 외식조리학과에 진학해 지인의 가게에서 일을 도와주던 중 SNS에 올라 온 OK 셰프 모집 광고를 보고 참여했다. 이 씨는 개업식에서 “북에서 가난으로 먹을 것이 없어 어릴 때 명을 달리한 동생의 영전에라도 맛있는 음식을 차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OK 셰프 프로젝트 1기생 중 이성진 씨와 함께 최종 창업 대상자로 선발된 송아람(가명·41)씨도 이달 중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근처에 ‘이야기를 담은 라멘집’ 2호점을 개업할 예정이다.

이들의 창업 자금은 대부분 대출이다. 개업식에 참석한 김동호 PPL 이사장은 “지원이 지나치면 지원받는 사람을 무너뜨리게 된다. 자립에 성공하는 탈북자 모델을 만들어 탈북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 이사장은 앞으로 3년간 북향민 100명에게 창업 자금과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겨레 15일자 보도 : 북한이탈주민 자립 돕는 ‘OK 셰프’ 첫 결실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