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김정은 만취, 군 원로들 반성문 쓰게 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만취한 상태에서 군 원로들을 소집, 밤새도록 반성문을 쓰게 했다고 도쿄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만취한 김 위원장이 갑자기 군 원로들을 별장 한곳으로 소집한 뒤, “너희가 군사위성 하나 만들 수 없었던 것은 반역죄와 똑같은 잘못이다”라며 소리를 지르고 반성문을 쓰게 했다고 한다.

그런데 다음날 아침, 반성문을 들고 선 군 원로들을 본 김 위원장은 영문을 모르겠다는 듯 “왜 모여 있느냐, 모두 나이가 있으니 좀 더 건강에 신경 써라”며 어제 일을 전혀 기억 못하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군 원로들은 김 위원장의 말을 듣고 그 자리에서 울음을 터뜨렸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북한 관계자는 “숙청이 뇌리를 스친 원로들은 한순간에 긴장이 풀려 울음을 터뜨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