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군 전산망, 북에 해킹 당했나

북한이 우리 군 전산망에 침투, 군사기밀을 다수 빼간 것으로 보인다고 국방부가 5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9월 발생한 국군사이버사령부에 대한 해킹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내부 인트라넷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로 인해 군사비밀을 포함한 일부 자료가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10월 1일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방부와 육‧해‧공군 일선 부대의 인터넷 접속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2만여대 공용 PC의 보안을 관리하는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백신 중계 서버’가 해킹됐다”고 밝혔다. 이에 국방부는 “군의 인트라넷은 외부 인터넷과 별도로 구축된 내부 시스템이어서 해킹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조사과정에서 악성코드가 외부 인터넷은 물론 내부 인트라넷에까지 번진 흔적을 발견한 것이다.

군은 현재 국가정보원 등과 함께 합동조사팀을 꾸리고 어떤 자료가, 어떤 경로로 유출됐는지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유출 규모에 따라 우리 군은 1, 2급에 해당하는 군사기밀 전량을 재수정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우리 군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맺은 나라들에게 이번 해킹 사건을 해명해야 할 곤란한 처지에 놓였다.

외부 인터넷과 연결된 군 당국의 컴퓨터가 해킹된 적은 있었지만 군 내부 인트라넷이 해킹된 것은 창군 이래 처음이다. 군 당국은 해킹 주체가 북한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물증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6일자 보도 : 軍 내부 전산망, 北에 해킹 당했다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