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포토뉴스
자백의 힘권력의 심장부 겨눈 문제작 자백은 어떤 영화인가
PREV
NEXT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15

 

# 카드뉴스 뒷이야기

국가보안법 사건에서 자백의 힘은 절대적이었다. 간첩은 증거를 남기지 않기 때문에 자백만이 확실한 물증이라는 게, 반백년동안 이어온 국가의 오랜 주장이었다.

그러나 ‘자백의 힘’은 피의자 스스로 그 진실을 드러내는 데 있다. 자백은 그 어떤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에게도 아직은 그에게 인간적인 도덕성과 고결함이 남아있다는 증거이다. 그것은 곧 우리 사회에 일말의 인간성과 양심은 남아있다는, 최후의 보루를 상징한다.

반대로 자백이 진실을 드러내는 데 목적이 있지 않고 오히려 진실을 감추는 데 사용되어 진다면, 그 자백의 힘은 국가가, 정부가, 특정 세력이 국민에게 가하는 폭력에 지나지 않는다. 그것은 곧 우리 사회에 남은 일말의 인간성과 양심을 파괴하는 것이다.

과연 무고한 시민들에게 자백을 강요하던 그 세력들은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가. 그들은 여전히 권력이라는 철옹성 뒤에 숨어 웃고 있는 것은 아닌가.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은 시민들이 모금하여 만든 영화이다. 10월 13일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현재 영화를 걸 상영관을 찾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그들로부터 자백 받을 날은 여전히 멀고, 요원해 보인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6-09-07 16:48:39

    저기 다음에는 이렇게 기사로 써주세요~!!!! 대한민국은 만화 캔디캔디에 나오는 이라이자 니일남매같은 악마들이 널려있다라는 제목으로요~!!!! 유코리아뉴스 부탁드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