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행사
대북라디오방송 4개사 뭉쳐 '대북방송협회' 창립북한 민주화 앞당기고자 협력 강화하고, 정부지원 확대 목적

 
민간대북라디오방송인 열린북한방송, 북한개혁방송, 자유북한방송, 자유조선방송 4개사가 모여 ‘대북방송협회’를 창립했다. 24일 오전 10시 프레스센터에서 창립식을 갖는 협회는 “북한 주민에게 외부 정보와 진실을 전함으로써 북한의 민주화와 개혁개방을 앞당기고자 각 방송사들이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부적으로는 협력 체제를 다지면서, 외부적으로는 정부의 지원을 확대한다는 목적이다.

2005년부터 북한 주민들에게 국내외 각종 소식과 정보를 전해온 이들 4개 방송사는 성명을 통해 “김정일이 죽고 3대 세습이 시작되면서 북한 주민의 외부 소식에 대한 관심과 변화의 열망이 폭발하고 있다. 우리는 북녘 땅에 번져가고 있는 진실에 대한 갈증과 변화의 열망을 가슴으로 받아 안고 대북방송협회를 세운다”며 창립 취지를 전했다.

아울러 정당과 정치인들에게도 “대북방송이 북한의 변화를 앞당기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 이미 증명되었다”며 “김정은 정권의 본질이 분명해진 지금이야말로 대북방송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절실한 시점인만큼 북한인권법과 대북방송법 제정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해달라”고 호소했다. 창립식에서는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과 하태경 국회의원 당선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범진 기자  poemgene@ukoreanews,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