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함께’ 드리는 감사평통기연 ‘평화 칼럼’

이 지구상에서 가장 ‘사회적’인 생물은 개미라고 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책 『개미세계의 여행』을 보면, 앞으로의 지구는 사람이 아니라 개미가 지배할 것이라는 다소 생뚱맞은 주장을 펼친다. 그 근거는 개미들의 희생정신과 분업 능력이 인간보다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개미는 굶주린 동료를 절대 그냥 놔두는 법이 없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 개미는 위를 두 개나 가지고 있다. 하나는 자신을 위한 ‘개인적 위’고, 다른 하나는 ‘사회적 위’다. 굶주린 동료가 배고픔을 호소하면 두 번째 위에 비축해 두었던 양분을 토해 내 먹이는 것이다. 한문으로 개미 ‘의蟻’ 자는 벌레 ‘충虫’ 자에 의로울 ‘의義’ 자를 합한 것이다.

우리 인간의 위도 개미처럼 두 개라면 얼마나 좋을까? 그랬다면 인류는 굶주림의 고통을 몰랐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 인간에게 딱 하나의 위만 주셨다. 그래서일까.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은 굶주림의 고통이 닥쳐올 때 닭보다 더 무자비한 행위도 서슴지 않곤 한다. 하지만, 그보다 더 놀라운 일은 위가 한 개뿐인 인간들이 때로는 위를 두 개나 가진 개미들보다 더 이웃의 아픔을 자기 일처럼 감싸 왔다는 사실이다.

1935년 어느 추운 겨울밤이었다. 뉴욕 빈민가의 야간 법정을 맡고 있던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 앞에 누더기 옷을 걸친 노파가 끌려 왔다.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였다. 노파는 울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사위란 놈은 딸을 버리고 도망갔고, 딸은 아파 누워 있는데, 손녀들이 굶주리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빵 가게 주인은 비정했다. 고소 취하를 권면하는 라과디아 판사의 청을 물리치고 ‘법대로’ 처리해 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 라과디아 판사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한숨을 길게 내쉬고는 라과디아 재판장이 노파를 향해 이렇게 선고한다. “할머니, 법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어요. 벌은 받아야 합니다. 벌금 10달러를 내시거나 아니면 열흘간 감옥에 계십시오.” 선고를 내리고 그가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리고 갑자기 모자를 벗더니 자기 주머니에서 10달러를 꺼내 거기에 넣는 것이 아닌가. 그는 이어서 이렇게 최종 판결을 내린다. “여러분, 여기 벌금 10달러가 있습니다. 할머니는 벌금을 완납했습니다. 나는 오늘 굶주린 손녀들에게 빵 한 조각을 먹이기 위해 도둑질을 해야 하는 이 비정한 도시에 살고 있는 죄를 물어 이 법정에 앉아 있는 모든 사람에게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모자를 법정 경찰에게 넘겼다. 다음날 아침 <뉴욕타임스>는 이 훈훈한 이야기를 이렇게 보도했다. “빵을 훔쳐 손녀들을 먹이려 한 노파에게 47달러 50센트의 벌금이 전해지다!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된 빵 가게 주인과 법정에 있다가 갑자기 죄인이 되어 버린 70명의 방청객, 그리고 뉴욕 경찰들까지 벌금을 물어야 했다.”

현재 뉴욕 시에는 공항이 두 개 있다. 하나는 J.F.K. 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라과디아 공항이다. 전자는 케네디 대통령의 이름을 딴 공항이고, 후자는 바로 피오렐로 라과디아 재판장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는 이후 뉴욕 시장을 세 번이나 역임하면서 맨해튼을 오늘날 맨해튼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신앙심이 깊었던 그는 법보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나눔의 정신이 더불어 평화롭게 살아가는 사회를 만드는 참된 힘임을 알았던 사람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추수감사절이 다가온다. 시편 67편 6~7절을 보면, “땅이 그의 소산을 내어 주었으니 하나님 곧 우리 하나님이 우리에게 복을 주시리로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복을 주시리니 땅의 모든 끝이 하나님을 경외하리로다”라고 말한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복을 주시는 분이다. 성서에서 감사는 이렇게 철저히 ‘공동체적 감사’다. 오늘도 하루에 38명씩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이 비정한 사회에서 2015년에 우리가 맞이하는 추수감사절은 하나님께 ‘함께 드리는’ 감사의 축제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 공동체적 감사가 더불어 평화롭게 사는 사회를 선사할 것이다.

장윤재/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과 교수

장윤재  shalom@ehwa.ac.kr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