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고된 분단의 세월에 희생된 젊은 생명들을 기리다[가나안묵상] 한반도에도 부활이 오기를


‘건강상의 이유’로 군 면제를 받은 연예인이 근육질을 자랑하며 TV에 나올 때였습니다. 천천히 우리 내무반을 둘러보았습니다. 홀어머니와 여동생을 둔 김 상병, 처자식을 위해 몇 푼 안 되는 월급을 모았던 김 병장님, 대퇴부골절로 달릴 수 없었던 이 일병 등 누구 하나 사연 없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면제를 받을 수도 있었던 사람들 같은데, 하나같이 꼼수를 부릴 줄 모르는 이들이었습니다. 사람에게 총을 겨눌만한 심성들도 아니었지만, ‘평화’를 외치며 징병의무에 맞설만한 담력 있는 이들은 또 아니었습니다. 적당한 애국심으로 나라를 지키던 평범한 군인들이었지요.

어느 깊은 밤, 갑자기 내무반에 불이 켜졌습니다. 느낌이 좋지 않았습니다. 처음 보는 장교들이 우리를 앉혀놓은 채, 외박 나간 신 일병의 자리를 뒤집니다. 일기장, 책, 칫솔, 치약, 비누, 핸드크림 등 이제는 여기에 필요 없다는 듯 가져가 버립니다. 애인에게 헤어짐을 통보받고, 해서는 안 될 결정을 한 것입니다.

다음 날, 조사가 진행되고, 내무반에서는 침묵이 감돌았습니다. TV에서는 <개그콘서트>가 방영되고 있었는데, 하나도 재미있지 않았습니다. 문득 이틀 전, 신 일병과의 대화가 떠올랐습니다. 순박했던 그는 머뭇머뭇하다가 어렵게 말을 걸어왔습니다.

“이 상병님...저기...혹시...건전지 남는 거 있으십니까?”
“있지~, 창고에서 몇 개 챙겨다 줄게.”
“감사합니다. 외박 다녀와서 찾으러 가겠습니다.”


한동안 제 자리엔 주인을 잃어버린 건전지 몇 개가 덩그러니 놓여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신 일병에 대해서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내무반 식구들은 ‘무사고’ 푯말이 뽑혀 움푹 팬 화단을 볼 때마다, 비워진 그의 자리를 지날 때마다, 그를 떠올렸겠지만, 아무도 그의 이름을 내뱉지는 못했습니다. 더 슬퍼질 것 같아서, 못 견딜 것 같아서, 말입니다. 그러면서도 약속이나 한듯, 아무도 곳곳에 붙은 그의 이름들은 떼지 않았습니다. 그가 마치, 처음부터 없었던 사람처럼, 기억에서마저 잊히는 게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한 마디 친근하게 더 건네줄 수는 없었을까, 나 자신의 잘못을 잊지 않기 위함이었습니다.

오늘 다시 그의 이름을 부르고, 안부를 물어봅니다.
‘경섭아! 잘 있지?’


   
▲ 예수의 십자가 죽음을 묵상하는 이 주간에, 고된 분단의 세월을 견디어내다 끝내 희생제물로 바쳐진 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이윤경(재능기부)


얼마 전 3월 26일은 천안함 사건 2주기였습니다. 소중한 생명들이 여럿, 목숨을 잃었습니다. 어디 그들뿐이겠습니까? 분단의 아픔 때문에 그곳에선 세상의 주목도 받지 못하고, 같이 지내던 이들에게 이름 한 번 더 불리지 못하고 ‘없어지는’ 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남쪽도 북쪽도, 소리없이 스러져간 젊은 생명들이 있었겠지요. 예수의 십자가 죽음을 묵상하는 이 주간에, 고된 분단의 세월을 견디어내다 끝내 희생제물로 바쳐진 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미쳐 씻기지 못한 그들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되기를 기도합니다. 한반도에도 부활이 오기를 기도합니다.  

 

이범진 기자  poemgene@naver.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