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에 불고 있는 '몸까기' 열풍

“산보하는 데 가장 알맞은 시간은 식후 45분. 이 시간부터 산보하면 다이어트에 좋다고 한다.” 9월 8일자 <통일뉴스>는 북한 대외용 잡지 <금수강산> 9월호에 실린 '가장 알맞는 시간'이라는 글을 인용해 이와 같이 보도했다("식후 45분부터 산보해야 몸까기에 좋습네다" <北 잡지>). 

북한은 다이어트를 '살까기' 혹은 '몸까기'라고 부른다. 또 살이 쪘다는 표현은 동물에게나 쓰고 사람에게는 '몸이 났다'는 표현을 쓴다.

지난 4월 22일자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북한의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은 4.4%에 불과하다고 한다(Prevalence of Overweight and Obesity Worldwide).

그럼에도 다이어트 방법을 홍보한 것을 보면 비만을 막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건강과 미용을 위해 다이어트를 추천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오래전부터 다이어트 상식을 홍보해왔다. 2004년 8월 20일 북한 웹사이트 '조선인포뱅크'는 다이어트 비법을 소개했는데 "저녁식사를 적당히 하고 30분 가량 서서 텔레비전을 보면 소화도 잘 되고 몸에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능히 막을 수 있다"고 하였고 비만을 막는 음식으로 우유, 채소, 고추, 콩 등을 소개하기도 하였다.

최근 들어 북한 주민들이 다이어트에 더 많은 관심을 갖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신보가 소개한 '인기처녀' 시리즈 두 번째 주인공인 에어로빅 강사도 주민들이 다이어트를 위해 에어로빅을 배우러 온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 북한 사람들이 에어로빅을 배우는 이유는?]

   
▲ 2014년 4월 2일 방영된 '강적들'(TV조선) 23회 방송 화면 캡처
   
▲ 2014년 9월 20일 방영된 '남북의 창'(KBS) 방송 화면 캡처
   
▲ 2015년 2월 3일 방영된 '브런치 이슈'(연합뉴스TV) 방송 화면 캡처

국내 방송들도 북한에 다이어트 열풍이 불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북한에 불고 있는 다이어트 열풍 현상은 북한의 식량사정이 과거에 비해 호전됐음을 간접 시사하는 것으로 주목된다.

ⓒ유코리아뉴스 제휴사 NK투데이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6-01-02 08:31:41

    우리나라 미녀들은 너무 예쁘고 너무 몸매가 빼어나서 여자인 내가봐도 너무질려~!!!! ㅡㅡ;;;;;;;   삭제

    • 박혜연 2016-01-02 08:27:55

      북한에서는 다이어트를 몸까기라고 함~!!!! 내가 조총련계 언론인 조선신보 유투브에서 인기처녀코너로 률동운동관의 김진아 보급원이 체조하는모습을 봤는데 우리기준으로는 미녀라고 볼수없지만 나름대로 인물이 곱고 좋다~!!!!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