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개성공단에 등장한 북한판 초코파이, 어떻게 생겼나?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들에게 초코파이가 아닌 북한이 자체 생산한 과자를 간식으로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노컷뉴스>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들의 간식과 생산 장려품으로 2006년부터 국내산 초코파이가 제공되어 왔지만 북한이 2014년 말부터 개성공단에 공급되는 노동자보호물자(노보물자) 전량을 북한산으로 대체할 것을 요구해 초코파이를 북한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전량 바뀌었다는 것.

   
 

이 같은 소식은 지난 8일 개성공단기업협회와의 기자간담회에서 전해졌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3~4월부터 북한 제품이 본격적으로 납품되기 시작했다”며 “초코파이 대신 <경단설기>, 라면 대신 <닭고기 즉석국수>, 일본산 조미료인 <아지노모토> 대신 공급되는 <아지노리키> 등의 북한 제품”이 제공되고 있다고 한다.

개성공단 북한 노동자들의 간식과 관련된 이 같은 조치는 북한이 최근 식료품, 소비품의 국산화에 힘을 쏟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최근 북한에서는 ‘수입병’을 없애고 국산화를 해야 한다면서 질 좋은 국산품 개발 및 소비를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김정은 제1위원장은 2014년 12월에는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을, 2015년 1월에는 평양시 만경대구역에 신설된 <금컵체육인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하여 식료품산업의 국산화를 강조했다.

특히 금컵체육인종합식품공장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금컵체육인종합식료공장은 체육부문뿐 아니라 나라의 식료공업을 발전시키는 데서 중요한 위치에 있는 공장”이라면서 “여러 가지 식료품들을 더 많이 생산하며, 그 질을 부단히 개선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유코리아뉴스 제휴사 NK투데이

김혜민 기자  NKtoday21@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