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6·15공동행사 서울 개최, 남북관계 돌파구가 열릴까?

광복 70돌, 6·15 공동선언 15돌을 맞아 북한과 함께 민족공동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남측 준비위원회(준비위)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체스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달 14일~16일 6.15공동선언발표 15주년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하는 것을 북측 준비위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 준비위는 지난 5월 5일~7일 2박 3일간 중국 선양에서 6·15 공동선언 15돌 기념 민족공동행사를 포함한 남북 민간급 다양한 교류와 관련하여 실무접촉을 진행하였다. 이번 실무접촉은 통일부의 허가로 5년 만에 이루어진 것이었다.

지금까지 남북 민간단체들은 매년 초 6·15공동선언 기념 민족공동행사를 함께 치르자는 선언을 해왔지만 2008년 이후 공동행사는 성사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실무접촉을 통해 행사 성사의 가능성이 열린 것이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남측 준비위는 기자회견에서 “2박3일 접촉을 통해 올해 6·15공동행사와 8·15공동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하고 성공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하자는 큰 틀에서의 합의를 봤다”며 “6·15, 8·15 행사뿐만 아니라 부문별, 계층별 접촉을 통해 다양한 교류가 시도할 수 있도록 논의를 확대했다”고 논의 결과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광복70돌 준비위, '6.15공동행사 서울개최 사실상 합의'-통일뉴스).

준비위는 북한이 오는 7월 광주에서 열리는 광주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의사를 가지고 있고 백두산에서 무등산으로 성화를 봉송하는 문제와 북측응원단을 파견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또한 남북 준비위는 대학생 문화행사를 교차해서 진행하는 것에 합의하여 유적 답사행사에서 우선 남측 대학생들이 북측 백두산을 답사하는 사업이 구체적으로 진전되고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결국 남북 준비위간 추가 실무 협의와 양측 정부의 승인을 거쳐 각종 다양한 행사들이 최종 성사된다면 5·24조치 이후 거의 중단되다시피 한 남북 교류 복원에 중대한 전기가 마련될 전망이 예상되는 것이다.

준비위는 행사 준비를 최대한 서둘러 5월 중하순 판문점이나 개성에서 북측 준비위와 만나 실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준비위는 “이번 실무접촉에서 최근 정세와 창조성 때문에 시간을 엄청 보내서 실무적인 문제가 산더미같이 쌓였다”면서 “정부에서 적극 도와줘야 준비가 가능하다”며 한국 정부의 지원을 기대했다고 한다('6·15, 8·15 공동행사' 합의…남북교류 물꼬 틀까-연합뉴스).

이번 실무 접촉에서 6·15공동선언 15돌 기념 민족공동행사 뿐 아니라 광주 유니버시아드 성화봉송문제, 응원단파견, 남북대학생유적답사 등 다양한 합의가 이루어진 만큼 한국정부가 이를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제휴사 NK투데이

김혜민 기자  NKtoday21@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