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멀티미디어 동영상
함세웅 신부, ‘민주와 통일을 말하다’ 특강 1부

“안산과 팽목항을 광주와 함께 민족의 구원과 정화를 위한 성지로 만들어야 한다.”

함세웅 신부(안중근기념사업회 이사장)의 말이다. 함 신부는 7일 저녁 안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안산통일포럼 주최 평화통일지도자과정 ‘남북의 화해와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실천과제-민주와 통일을 말하다’ 제목의 특강에서 “세월호 참사는 민족사에서 순교의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함세웅 신부가 7일 저녁 안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안산통일포럼 주최 평화통일지도자과정에서 ‘남북의 화해와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실천과제-민주와 통일을 말하다’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안산통일포럼
   
▲ 함세웅 신부의 특강이 끝난 뒤 평화통일지도자과정 수강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산통일포럼

평화통일지도자과정은 다음달 18일까지 매주 목요일 열린다. 5월 14일엔 ‘미중 패권경쟁, 한반도 어디로 가나?’를 주제로 김종대 디펜스21플러스 편집장이 강의를 한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