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옥류관 냉면을 ‘옥류’를 통해 주문한다

4월 2일 <YTN>은 북한에 등장한 온라인 쇼핑몰을 소개했다(스마트폰에 빠진 北 주민들 "손전화로 쇼핑").

방송은 북한 인민봉사총국이 ‘옥류’라는 이름의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고 있으며 ‘옥류’는 북한 주민들이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상품을 주문한 뒤 전자카드로 결제하는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북한 주민들이 주문한 상품은 봉사총국 소속의 운수 사업소가 신속하게 집으로 배달해 준다고 한다.

   
 

4월 2일 <통일뉴스>에 따르면 ‘옥류’는 2014년 말 시험운영을 시작하여 올해 정초부터 본격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2월부터는 통신기능이 있는 손전화기(스마트폰)를 이용한 전자상업봉사를 시작했다고 한다(북한판 온라인 쇼핑몰 ‘옥류’ 인기).

뉴스는 ‘옥류’에 창전해맞이식당, 해당화관, 금성식료공장을 비롯한 각지의 이름 있는 상점, 식당, 상업봉사단위들의 인기상품들이 올라와 있다고 보도했다.

인민봉사총국에 따르면 앞으로 ‘옥류’ 홈페이지에는 상품의 사진만이 아니라 음성, 동영상도 수록할 예정이라고 한다.

또한 총국은 ‘옥류’를 북한 주민뿐 아니라 북한 관광객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봉사(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옥류’를 통해 관광객들이 숙박시설들에 대한 자료검색과 봉사예약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북한에 등장한 인터넷 쇼핑몰 ‘옥류’가 북한 주민들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유코리아뉴스 제휴사 NK투데이

김혜민 수습기자  NKtoday21@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