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러시아 외무부 “남한 사드 배치는 한반도 핵문제·군비경쟁 더욱 촉발”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체계(사드·THAAD)의 남한 배치에 대해 러시아 정부가 우려를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24일(현지 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논평에서 “미국의 사드 요격미사일 배치는 한반도의 핵문제와 지역 내 군비경쟁을 더욱 촉발시킬 것으로 믿는다”며 우려를 제기했다(U.S. interceptors appearing in S. Korea may complicate Korean nuclear problem settlement - Russian Foreign Ministry).

러시아는 “남한 땅에 세계적인 공중 방어 장비가 가져올 영향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은 서울을 미국의 요격 미사일과 레이더가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한다”며 한국 정부의 신중한 판단을 주문했다.

러시아는 또 미국의 사드 미사일 요격기의 배치 가능성과 관련해 이미 미군이 남한 내 사드 배치 가능지역을 조사함으로써 남한 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는 사실을 들어 “이런 상황으로 볼 때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미사일 방어 체계가 남한을 포함해 다른 나라에도 배치될 가능성이 더욱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런 시나리오대로라면 우리는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미사일 방어 체제가 세계의 안전과 전략적 안정성에 끼칠 파괴적인 성격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