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원전자료 유출 배후는 북한” 수사 발표에 네티즌들 “또 선거철” 일침

검찰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원전 자료 유출 사고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합수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17일 오후 서울 고등검찰청에서 한수원 사이버테러 사건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원전 반대그룹’ 이름의 범인은 지난 12월에 5차례, 지난 12일에 1차례 등 총 6차례에 걸쳐 원전 도면 등을 인터넷과 SNS에 유포했다. 도면 등 상당수 자료는 한수원 협력사 임직원의 이메일 해킹을 통해 유출됐다. 이메일 해킹은 악성코드를 이메일에 심어 컴퓨터 자료를 빼가는 수법이다.

합수단이 이번 원전 도면 유출 사건을 북한의 소행으로 본 근거는 다음과 같다. △악성코드의 구성 및 동작방식이 북한 해커조직이 쓰는 ‘킴수키’(kimsuky)와 거의 유사한 점 △IP 추적을 막기 위한 인터넷 가상사설망(VPN) 서비스 업체 H사의 IP 중 접속지역이 북한인 것이 25개 발견된 점 등이다.

   
▲ 범인이 지난 12일 원전 관련 도면 등을 공개한 뒤 돈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는 트위터 게시물

합수단은 이번 원전 도면 유출 사고와 관련 “전 국민을 지속적이고 공개적으로 협박해 사회불안을 야기하고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자극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이번에 유출된 자료는 원전 관리에 위험을 초래할 중요 자료는 아니라는 게 합수단의 판단이다.

원전 도면 유출 사고의 배후가 북한이라는 합수단 발표에 대해 네티즌들은 “북한 소행이라고만 발표하면 수사기관과 해당기업은 면죄부를 받는 거냐?”는 비아냥 일색이었다.

아이디 ‘ldifjf’는 “지금이 무슨 쌍팔 년도 시대도 아니고 ‘북한이 그랬다’ 이렇게 발표하면 국민들이 북한 정말 때려죽일 놈들 앞으로 조심하자 이러고 끝날 것 같냐?”며 “진짜 북한 소행이면 이렇게 뚫린 관련자 처벌과 무능한 보안체계를 비판해야 되는 거 아닌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아이디 ‘아귀’는 “그럼 우린 할 줄 아는 게 뭐임?”이라면서 “국방비는 수십 배라는데 다 북한이 우위에 있대여. 쪽팔린다 진짜, 우린 뭐하냐 뭐해?”라고 한탄의 글을 올렸다.

아이디 ‘구하라’는 “선거철만 활동하는 해커?”라며 북한 소행이라는 검찰의 수사발표에 일침을 가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