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역사의 길과 현실의 길(1)

지난 2월 25일 저녁, 110년전 을사늑약이 강제된 덕수궁 중명전(重明殿)에서는 의미 있는 모임이 있었다. 지난해 11월 17일부터 올해 3월 1일까지 이곳에서 계속되고 있는 ‘우당 이회영과 6형제’를 주제로 한 전시회 <난잎으로 칼을 얻다>를 마감함에 앞서 관람자들과의 대화가 있었고, 아울러 필자의 산문집 <잊히지 않는 것과 잊을 수 없는 것>의 북콘서트도 곁들였다. 이 모임에는 70여명의 초청인들이 주최측 다섯 분과 2시간 반에 걸쳐 대화를 나누었다. 대화에 앞서 필자가 이 전시회의 준비위원장 겸 산문집의 저자로서 <역사와 나>라는 제목의 짧은 연설을 했다. ‘역사란 현재와 과거의 대화’라는 E.H.카의 말이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이며, 역사학도들이 역사발전의 의미를 터득하게 될 때 인생관과 삶이 어떻게 변화될 수 있는가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필자는 역사 발전의 의미를, 역사의 주인 노릇을 하는 인간이 양적으로 증대되어 가는 것이라고 보았다. 이는 또한 역사의 주인 노릇을 하는 인간이 개인적으로는 이전보다 더 자유롭게 되고 사회적으로는 더 평등한 관계를 맺게 되는 과정을 의미한다고 했다. 역사의 주인공 노릇을 할 수 있는 인간이 수적으로 증대되어 가고, 그 인간이 사회관계에서 자유와 평등의 조화를 이뤄나갈 때 역사는 발전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상상력의 산물이 아니고, 필자의 인격과 세계관의 바탕 위에서 인류의 역사를 살핀 데서 가능한 것이었다. 이런 인식에는 역사학도인 필자의 신념과 사상, 의지와 고민이 담겨 있는 셈이다.

역사발전의 의미를 이렇게 가지게 되면, 역사 해석과 인생관이 달라지게 된다. 고려시대 ‘천민의 난’이나 조선 후기의 ‘농민반란’ 그리고 ‘동학란’ 같은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새로운 해석을 가할 수 있게 된다. ‘역사 발전’이란 측면에서 보면 그것들은 ‘난’이 아니라 ‘신분해방운동’ 혹은 ‘농민운동’ ‘농민혁명’으로 평가된다. 특히 ‘동학란’의 경우, 그들이 안으로는 반봉건·사회개혁을 외치고 밖으로는 반외세·자주독립을 실천하려 했다는 점에서 ‘혁명’으로까지 간주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역사 발전에 대한 이 같은 이해는 많은 사람들의 인생관을 바꾸어 역사발전에 헌신, 기여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 역사 발전에 대한 확고한 신념은 자신을 역사 발전에 기여하도록 만들 뿐아니라 자기시대의 역사적 방향이 반(反)역사적으로 나간다고 판단될 때 거기에 저항하면서 역사의 진전방향을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도록 투쟁하게 된다.

역사의 발전방향에 대한 신념은 반역사적인 거대한 세력 앞에서 고난과 희생을 각오하게 만들어 이를 동력화시킨다. 한국 근현대사에 나타난, 반봉건·사회개혁, 항일독립운동, 군사정권 하의 인권·민주화 운동과 통일운동은 바로 역사발전의 신념을 동력화한 열매였다. 여기서 역사의 길과 현실의 길, 역사에 살아있는 사람과 죽어 있는 사람이 구분된다. ‘역사발전’을 확신하고 자신의 신념체계를 거기에 일치시키는 삶이 역사의 길이고 역사에 살아 있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일수록 자신의 영달을 위해 살지 않고 자기시대의 사람들이 역사의 주인공이 되도록 헌신 봉사한다. 이런 삶이 ‘역사적인 삶’이요 역사와 더불어 사는 삶이다.

히브리 민족을 이집트에서 가나안땅으로 이끈 지도자 모세가 바로 그런 사람이다. 그는 이집트 왕자로서 부귀와 영화를 누릴 수 있었지만, 이집트의 노예로 고난받는 자기 동족을 생각하면서 호화생활을 포기하고 동족과 함께 고난받는 길을 택했다. 조선 후기 실학시대의 유형원 이익 정약용도 마찬가지다. 특히 다산 정약용(1762-1836)은 30대 후반까지 출세의 길을 걸었지만 신유사옥 이후 20여년 귀양살이를 통해 민초들의 고난에 눈뜨게 되면서 그들을 역사의 주인공으로 끌어올리는 방법이 무엇인가를 고민하게 되었다. 그가 귀양살이 기간 동안 연구한 수많은 저술은 바로 고난받는 민초들을 역사의 주인공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며 쓴 것이다. 그가 귀양살이를 하지 않았다면 그는 고난받는 민중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다산의 귀양살이 20년은 당시에는 견디기 힘든 생활이었지만 그로 하여금 역사에 살아 있는 존재로 만들었다. 모세와 정다산이 걸어간 그 길이 ‘역사의 길’이다. 그것은 자신의 안락만을 약속하는 ‘현실의 길’을 포기한 데서 가능했다.

   
 

나라가 망할 때, 역시 역사의 길과 현실의 길이 갈렸다. 매천 황현과 이완용의 삶에서 드러났다. 나라가 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매천은 “새 짐승도 슬피 울고 강산도 찡그리니 무궁화 온 세상이 이젠 망해 버렸구나. 가을 등불 아래 책 덮고 지난 날 생각하니, 인간 세상에 글 아는 사람 노릇, 어렵기도 하구나”는 절명시를 남기고 ‘역사의 길’을 택했다. 이는 일제로부터 나라판 대가로 작록과 은사금을 받은 이완용의 ‘현실의 삶’과는 반대되는 길이었다. 망국의 대가로 76명(8명 수작 거부)이 작위를 받고 그 후 158명이 습작(襲爵)하여 현실의 길을 걷고 있을 때, ‘삼한갑족’의 후예 이회영 6형제는 조상대대로 물려받은 전토와 재산을 정리하고 망명,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일로 독립운동에 몸을 던졌다. 대의를 위해 자신을 불사른 우당 6형제가 걸어간 길, 그 길이야말로 역사의 길이요, 역사에 살아 있는 삶이다.(계속)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전 국사편찬위위원장

이만열  mahnyol@hanmail.net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