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에도 반정부 투사가 있을까?

남한 사람들이 번번이 내게 물어보는 것이 있습니다. 왜 북한 사람들은 가만히 있나구요? 여기서는 개가 맞아도 뉴스에 나는 공개된 세상에서 라디오 인터넷 허용이 안된 유일폐쇄국을 이해할 수가 없겠지요.

반정부 투사는 분명 있습니다. 그 증거 몇 분을 소개하면서 설명드리지요.

유럽조선인협회 회장.
이름이 갑자기 기억이 안나네요. 그는 독감방에서 열쇠 4개를 해체하고 나온 신비의 인물. 손 재간이 특유한 점도 남달라 경탄할 만큼 인테리어 전문가. 북한 감옥에서는 절대 외부세력이 개입하지 못하면 못 연다고 결론했다고 할 정도.

나도 4개 나라 감옥에 갇혀보았지만 감방열쇠는 완벽할 거란 화석된 사고로 그런 엄두조차 못냈는데 그는 달라도 너무 난 사람. 그는 탈북 후 북한에 뭔가 혁명을 해보려고 몇 년간을 고뇌했다고 합니다.

결국 체포령이 강화되 피신하여 여러 탈북가족을 돕다가 가족 전체와 탈북자를 데리고 전광석화와 같이 중국, 베트남, 캄보디야를 거쳐 망명에 성공했습니다. 그는 한국에 와서도 <둥지>란 조직을 창시했고 영국에 가서도 단체장을 맞고 활동 중입니다.

한국에 있을 때 필자를 찾아온 적이 있다고 하면서- 정착보다 대북활동을 한 단장님이 옳았다고 겸손하게 말하지만 그 자신 역시 해외에 나가서도 그 정신을 가졌기에 북한인권운동을 현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의 반짝이는 눈빛을 볼 때 저런 범상치 않은 인물들이 북에 분명히 존재함을 확신합니다.

재영조선인협회 최중화 회장.
그가 탈북 후 연길시의 냇가에서 탈북동료들과 비닐 천막을 치고 다년간 은거하던 중 무기를 구입하여 대북활동을 하자고 하니 몇 명의 탈북인들은 짐을 쌌다고 합니다. 짐싸는 탈북인들은 비평하기보다는 현실을 너무 잘 직시하여 불가능하기에 그렇게 한 것입니다.

최 회장은 3번 잡혔지만 3번 기적같이 풀려나는 역사 속에 결국 한국에 들어왔고 영국에 가서도 그러한 정신이 배어 있기에 현재 북한인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유럽조선인협회 사무총장 김주일.
군관복을 입은 채로 탈북할 정도의 정신을 가진 그는 수 개 나라를 거쳐 한국에 와서 그 정신과 실력을 인정받아 국군을 교육하는 교관으로 몇 년간 복무하다가 장애아 자녀교육문제로 아내의 영국행을 따라 런던에 체류하고 있습니다.

조선족 박동춘.
탈북자 구출을 위하다가 주모자로 잡혀 6년간 중국감옥생활을 했습니다. 교회지원 쌀을 북한에 한 차 정도 갔다주다가 스파이로 몰려 북한감옥에 1년간 있었습니다. 특히 북한감옥에 있을 때 감방에 들어온 사람들 중에서 반정부 활동하던 이들도 만났습니다.

그들이 비밀 처형되는 지하실도 우연히 목격했다고 합니다.

보위원이 하는 소리. “저거 못 봤지?!” 저거 발설하면 너는 죽는다는 소리입니다.

   
 

끝으로 북에 반항자들이 있다는 공개적 자료들은 첫째로 20만의 정치범 수용자들이 존재한다는 사실, 둘째로 3만 명의 탈북인들이 남한에, 그 수십 배의 탈북인들이 해외에 있다는 사실. 북한 입장에서 수십 만의 탈북자가 있다는 것과 그 중 3만명 가까이 역적 남조선에 갔다는 것은 3.1운동이 몇번 일어난 사건 만큼 커다란 반정부 현상으로 느껴지는 것입니다.

이민복/ 대북풍선단장

이민복  leejnk@hanmail.net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5-10-19 12:31:54

    참고로 대북풍선전단살포자인 이민복선교사는 북한정권과 체제가 싫어 탈북했지만 20년전 대한민국에 입국했을때에도 안기부직원들에 의해 대성공사에 끌려가 약 6개월동안 조사받고 고문당했던 국가폭력 피해자였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안기부직원들을 상대로 소송을 걸었던 이른바 인권침해 피해자였었죠~!!!!   삭제

    • 박혜연 2015-02-09 00:40:19

      재영탈북자이자 전직군인이던 김주일씨는 탈북 그후 어떤코리안에서 나왔듯이 2002년도에 탈북해서 3년뒤에 한국으로 왔지만 발달장애를 앓고있는 큰딸이 놀림을 받자 2년뒤 장애아교육문제로 결국 영국으로 거주하게 된 케이스라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