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그 섬에 가고 싶다

이른바 실학자들이 꿈꾼 것은 이상 국가다. 그 최초의 형태를 반계(磻溪) 유형원(柳馨遠, 1622-1673)의 『반계수록(磻溪隨錄)』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반계수록』은 아름다울 정도로 완벽하고 정교한 국가 제도를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그 제도를 실현시키려면 엄청나게 강력한 국가권력이 필요했다. 이런 까닭에 이 책의 개혁 프로그램은 실천될 수 없었다. 하지만 경화세족(京華世族) 중 개혁적인 성향의 지식인들에게 『반계수록』은 깊은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그 영향의 끝자락에 홍대용이 있다.

홍대용의 국가, 백성을 엄혹하게 통제하는 존재
홍대용은 「임하경륜(林下經綸)」이란 짧은(그리고 상당히 무체계적이고 부실한!) 글에서 『반계수록』처럼 국가 제도의 재정비를 주장한다. 한데 흥미로운 것은, 그 국가가 백성을 엄혹(嚴酷)하게 통제하는 강력한 국가라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임하경륜」은 『반계수록』이 결여하고 있는 부분을 갖고 있는 것이다. 담헌에 의하면, 사람은 태어나서 8세가 되면 호패 대신 이름을 팔뚝에 문신으로 새겨야 한다. 백성이 신분을 숨기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백성은 또 자신이 태어난 향리를 결코 떠날 수 없다. 죽어도 향리에 묻혀야 한다. 이사도 허락되지 않는다. 부득이 이사해야 한다면 관(官)의 허락을 받아서 즉시 이사하는 곳의 호적에 이름을 올리고 전지(田地)를 받아야 한다. 마음대로 이사를 했다가 발각될 경우, 형벌을 가하고 다시 향리로 돌려보낸다.

여행도 자유롭지 않다. 여행할 경우, 관청에 보고하고 어디서 어디까지 여행을 허가한다는 증명서를 얻어야 한다. 도로에는 감시소를 설치해 여행허가증이 없이 여행하는 자를 가려낸다. 도둑 역시 죄가 가벼울 경우 왼쪽 뺨에, 재범일 경우 오른쪽 뺨에 이름을 먹물로 새기고, 삼범일 경우 즉각 죽여 버린다. 강력한 국가 권력으로 담헌은 인간을 철저히 통제하기를 바랐던 것이다.

다산의 ‘여전론(閭田論)’은 이와 대척적인 지점에 있다. 마을을 의미하는 ‘여(閭)’에서 사람들은 토지를 공유하면서 각자의 노동량에 따라 수확물을 분배받는다. 토지가 넓고 사람이 적은 ‘여’는 사람이 몰리고, 그 반대의 경우 사람이 떠나므로 ‘여’의 인구는 늘 저절로 적정수준을 이룬다. 당연히 사람의 이동이 자유롭다. 또 ‘여’는 자율적으로 노동하고 자율적으로 분배하는 사회이기에 관료가 파견될 필요가 없다. 곧 ‘여’는 원천적으로 국가권력이 개입할 소지가 적은 것이다. 하지만 ‘여’의 생산물에서 국가에 바칠 세금을 거두는 것을 전제하고 있기 때문에 ‘여전론’에도 당연히 국가는 존재한다. 곧 ‘여’들의 집합 위에 국가가 있는 것이다. 그 국가의 구체적인 형태에 대해 다산은 말하지 않았다.

「허생전」의 섬, 돈과 지식인과 신분 차별이 없는 곳
‘여전론’의 ‘여(閭)’보다 더 완벽한 공동체는 박지원이 「허생전」에서 상상한 것이다. 허생은 변산반도의 도둑을 모두 데리고 사문(沙門, 어딘지 미상)과 장기(長崎, 일본 나가사키) 근처의 무인도에 내려놓는다. 천리가 되지 않는 작은 섬이었다. 허생은 도둑들을 내려놓은 뒤 돈을 바다에 던져 버리고, 자신이 타고 갈 배만 남기고 모든 배를 태워버린다. 섬을 떠날 때 허생은 ‘이 섬에서 화근을 끊어버린다’고 하면서 글을 아는 사람, 곧 지식인을 데리고 나온다. 연암은 화폐와 지식의 권력적 속성을 간파한 것으로 보인다. 「허생전」의 ‘섬’은 치자(治者)와 피치자(被治者)가 없는 곳이다. 그곳은 국가 아닌 국가, 어떻게 보면 ‘사회’만이 존재하는 곳이다. 그것도 오직 농업만이 생업인 사회다.

   
 

이따금 별스런 생각에 잠긴다. 주민 대부분을 어지간하면 다 아는 작은 공동체, 권력이 주민에 의해서 통제될 수 있는 작은 국가(아니 사회!)를 상상하는 것이다. 그게 고대 그리스 폴리스에서 한 번 이루어졌던가? 하지만 폴리스에서도 자유민과 노비, 그리고 전쟁이 있었다. 그에 비하면 「허생전」의 섬은 신분적 차별, 전쟁이 없다. 극소수 지배층이 국가권력을 틀어쥐고 사회의 이익을 독점하면서 온갖 모순을 일으키고, 다시 교언(巧言)으로 그것을 호도하는 것을 보면서, 나는 「허생전」의 섬을 꿈꾼다. 새로운 국가 혹은 사회에 대한 상상력 없이는 이 암울한 세상을 건너갈 수 없을 것이다. 반계와 담헌의 국가도, 다산의 ‘여(閭)’도 아닌 그 ‘섬’에 가고 싶다!

강명관/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이 글은 유코리아뉴스와 (사)다산연구소의 협의에 따라 게재하는 것으로 글에 대한 저작권은 (사)다산연구소에 있습니다.

강명관  hkmk@pusan.ac.kr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