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정세현 "YS, 남북정상회담 추진 때 '北에 돈주면 안되겠나'…평화를 사자"
2011년 12월 28일 당시 한나라당 이혜훈 사무총장 권한 대행이 83회 생일을 맞은 김영삼 전 대통령(YS)의 서울 동작구 상도동 자택을 찾아 인사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결국 우리에게 유리하다는 점을 역설하면서 1994년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도 이런 방식을 고려했다는 비화를 소개했다.

정 전 장관은 28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분단국인 대한민국 대통령의 가장 큰 일은 북한이 얄미워도 다독거려 가면서 군사 행동으로 가지 않도록 끌고 가야 할 책임이다"고 지적했다.

우리국민 1인당 방위비 부담이 130만원이 넘는 등 일본의 3배이자 전세계적으로도 부담이 높은 나라이기에 "미워도 북한을 끌어안아야 되는 것은 국가 예산을 조금 더 국민들한테 유리한 쪽으로 도움이 되는 쪽으로 쓰기 위해서도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즉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서로 국방력 강화에 신경 안 써도 돼 국가 예산에서 국방비가 현저하게 줄어들 수 있다"는 것으로 "그 돈을 복지에, 교육에 투자할 수 있다"고 했다.

YS시절 청와대 통일비서관이었던 정 전 장관은 YS도 그런 관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그는 "1994년 김영삼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려고 할 때 제가 '우리의 경제력을 이용해서 북한을 우리 편으로 만들면 군사적 긴장이 현저하게 완화될 것'이라고 했더니 김영삼 대통령이 '그래. 돈 주면 안 되겠나'고 했다"며 "이는 경제 협력과 군사적 긴장 완화를 하나의 구조 속에 엮어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1994년 남북정상회담은 성사 직전까지 갔지만 김일성 주석이 사망(7월 8일)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정 전 장관 말 속에는 'YS가 돈으로 평화를 사겠다'고 했던 만큼 당시 정상회담이 성사됐다며 남북관계가 전혀 다른 단계를 밟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배어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