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美핵잠기술 '호주 이전'에 "재미없고 위험천만한 행위"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이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호주에 이전하기로 한 미국의 결정을 비난하며 "우리 국가((북한)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경우 반드시 상응한 대응을 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은 20일 보도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에서 미국의 이번 결정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연쇄적인 핵군비 경쟁을 유발시키는 매우 재미없고 위험천만한 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그는 미국의 이번 결정이 "새 행정부(조 바이든 행정부) 집권 후 더 농후하게 나타나고 있는 미국의 2중 기준 행위"라며 "보편적인 국제규범과 질서를 파괴하고 세계평화와 안정을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북한 외무성 실장은 미 백악관 대변인이 이번 결정에 대해 '인도·태평양 지역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 데 대해서도 "그 어떤 나라든 자국의 이해관계에만 부합된다면 핵기술을 전파해도 무방하다는 주장으로서 국제적인 핵전파 방지 제도를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다름 아닌 미국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실장은 "(지금) 조성된 정세는 변천하는 국제안보환경에 대처하자면 장기적인 안목에서 국가방위력을 강화하는 사업을 잠시도 늦추어선 안 된다는 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 있다"고도 말했다.

북한 측의 이 같은 반응은 앞으로도 미사일 시험발사 등 이른바 국가방위력 강화 행보를 계속 이어가겠단 뜻으로 풀이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