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통일부 "北, 생필품 가격 변동성 커져…북중 교류 아직"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당 중앙위원회 제8기 3차 전원회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통일부는 5일 북한의 국경 봉쇄가 장기화되면서 내부적으로 생활필수품에 대한 가격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국경 봉쇄 장기화에 따라 쌀을 포함한 생필품 등의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최근 들어서 여러 지표(생필품에 대한 물가·환율 등 주요 경제지표)들의 변동성이 좀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부도 북한의 주요 생필품에 대한 물가, 환율 등 주요 경제지표의 변동 상황 등은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직접 식량 상황을 언급하고 경제와 민생의 안정을 위한 여러 조치를 강도 높게 주문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방역이 장기화되는 데 따른 경제와 민생 등의 영향은 일정 정도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영향을 줄이기 위한 북한 나름대로의 여러 가지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과 이를 위한 경제와 민생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두 가지 방향에서의 노력을 계속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1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을 봉쇄한 후 아직까지 국경 봉쇄 해제와 관련한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대변인은 '현재 북중 국경 봉쇄 상황'에 대해 "북중 국경지역에서 물자 교류재개를 준비하는 동향이 지속적으로 관측돼 왔지만 현재까지 재개 여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중 교류의 구체적인 재개시점에 대해서는 "북중 간 협의 등을 통해 결정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재개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수요 등이 북중 간 물자교류 시점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추정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