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제경제
반기문 "바이든 당선은 파리기후협약에 돌아오리라는 것"
연합뉴스 | 승인 2020.11.09 11:20|(0호)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축사(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9일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KB금융그룹 국제콘퍼런스 '2020 ESG 글로벌 서밋: 복원력 강한 경제와 지속 가능한 금융의 길'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11.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9일 "미국이 앞으로 파리기후협약 협상 테이블에 돌아올 것이므로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반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KB금융그룹 공동주최 국제콘퍼런스 축사에서 "바이든이 차기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앞으로 파리기후협약 협상 테이블로 오리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를 통해 머지않은 미래에 가능한 기후변화의 파괴성을 볼 수 있었다"며 "공중보건 위험 증가, 공급망 충격, 보험사와 인덱스펀드 위험 증대, 경제위기 장기화 등 문제가 대두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계기로 정부는 물론 영리기업도 기업을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영위해 가지 않으면 어떤 미래가 그려질지 상상해 봤을 것"이라며 "기후변화는 우리가 모두 해야 할 역할이 있고, 글로벌 이슈이며, 다자적 노력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세계 경제 10위권 국가로서 기후변화 노력이 지금처럼 부진해서는 안 된다"며 "첨단기술과 인공지능(AI)이 일어나는 한국과 같은 강국에서 노력하고, 기후변화 선두주자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반 위원장은 "바이든의 당선 연설은 미국 국민뿐 아니라 한국인, 전 세계에 전달하는 메시지라고 생각한다"며 "치유, 단합, 미국이 존경받는 나라가 돼야 한다는 것, 존엄성, 인간성, 믿음 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는데 이는 우리와도 관련돼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콘퍼런스는 '2020 지속가능경영(ESG) 글로벌 서밋: 복원력 강한 경제와 지속 가능한 금융의 길'을 주제로 열렸다.
 

연합뉴스  hye1@yna.co.kr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0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