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강남3구, 전국 증여세 35%, 상속세 22.8% 차지5년간 증여세 18조원·상속세 10조원…강남 3구만 증여세 6조원 넘어
변완영 기자 | 승인 2019.10.27 22:01|(0호)
김두관 의원 “부의 대물림 방지·계층이동 사다리 복원…증여세 강화 필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국인구의 3.2%를 차지하고 있는 강남3구에서 전국 증여세의 35%를 차지하고, 상속세 또한 전국 대비 22.8%를 차지하여 그들만의 금수저 공화국에서 부의 대물림 현상이 여전히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증여세액은 4조 5,274억 원으로 이 가운데 서울이 2조 8,348원으로 62.6%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도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액은 1조 5,865억으로 전국 증여세 납부액의 35%를 차지하고 있다. 

상속세의 경우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2018년 상속세 납부현황을 살펴보면 전국적으로 2조 8,315억 원을 납부했으며, 이 중 서울이 1조 7,585억 원으로 62%를 상회했다. 또한 강남 3구의 상속세 납부액은 6,446억 원으로 전국 대비 22.8%를 차지하고 있다.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비중은 2014년부터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특히 지난 2017년, 증여세 납부액이 전국대비 약 5% 증가한 35.8%, 2018년도는 35%를 기록했다.

증여세 증가율을 보면 2014년도에 2조 9,291억원에서 2018년도에는 4조 5,274억원으로 64.7%가 증가했으며, 상속세는 1조 6,961억원에서 2조 8,315억원으로 60%가량 증가했다.

한편 강남 3구 거주자는 전체 인구의 3.1% 불과한데 반해 전국 증여세의 35%를 차지하는 등 강남3구에 부가 집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김두관 의원은 “강남3구의 증여세 및 상속세가 전국에서 굉장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특히 2017년에는 전년대비 50%이상 금액이 증가해 그들만의 금수저 공화국에서 부의 대물림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민부론에서 증여세와 상속세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렇게 되면 계층 간 양극화는 더욱더 심화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계층 이동 사다리를 복원하고, 불평등의 상징인 수저계급론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증여세 강화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9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