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개인 인터넷 방송 신고 5년간 5천여건…5배↑이원욱 의원 “음란·선정적인 방송 특별히 관리 돼야”
변완영 기자 | 승인 2019.10.04 16:27|(0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의원
1인 방송 콘텐츠가 각광을 받으면서 개인인터넷 방송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도를 넘은 개인 인터넷 방송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개인 인터넷방송 신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5년간 신고 건수가 4,914건으로 이는 2012년 297건에서 2018년 1,535건으로 5배나 급증했다.

개인 인터넷 방송의 가장 많은 신고는 음란과 관련한 것이었다. 2015년 127건이던 신고는 2018년 921건으로 무려, 7.2배나 급증했다. 뿐만 아니라 ▲차별·비하 ▲욕설 ▲폭력·혐오 ▲사행심 조장 등이 상위권에 포진 돼있었다.

이러한 방송이 지속되고 증가하는 이유는 기존 방송과는 달리 1인 방송은 책임의 의무가 없으므로, 수익성에 영향이 있는 조회 수나 시청자 수 등에만 집중하게 돼 계속 자극적인 콘텐츠가 생겨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도 이들을 관리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개인 인터넷 방송을 담당하는 직원은 단 1명뿐이었다.

이원욱 의원은 “모바일 시장의 성장과 함께 인터넷 개인방송은 최근 급변하는 방송·통신 시장을 대표하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하며, “10대 청소년들도 다수 이용하는 만큼 음란·선정적인 방송은 더욱더 특별히 관리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9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