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박완수 의원 “지난 5년간 화재사고 21만6,499건”올 8월까지 대형화재 재산피해 2000억원대…역대최고
변완영 기자 | 승인 2019.09.21 09:47|(0호)
박완수 국회의원
최근 5년간 4만2천338건의 화재사고가 발생해 재산 피해액만 5천59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재사고 중 대형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연도별 화재발생 현황에 따르면 총 21만6,499건의 화재가 발생해서 모두 1,598명이 사망했고 2천225명이 부상당했으며 총 2조3,25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됐다. 

또한 2019년 1월부터 9월 현재까지 화재발생 수는 2만9천868건으로 사망자 212명, 부상자 9,491명이며 재산피해액은 5천4백10억원에 발생됐다. 9월 현재 전년도 피해 금액과 비슷하며 환절기 겨울철이 접어들면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 발생 건수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4만2천135건에서 2015년 4만4천435건으로 소폭 늘었다가 2016년 4만4천435건에서 2018년 4만2천338건으로 계속 줄어들었다. 

반면 사망자수와 부상자 수, 재산피해액은 모두 증가했다. 사망자수는 2014년 325명에서 2015년 235명으로 잠깐 줄었다가 2018년 369명으로 57% 늘었고, 부상 수 역시 2014년 1천856건에서 2018년 2천225건으로 약20% 증가했다.

시도별 화재 발생건수는 작년 한 해 서울이 6천368건, 경기 9천632건, 경남 3천482건 순으로 발생했지만, 사망자가 가장 많은 곳으로는 경기 62명, 경남 56명 , 서울 53명 순이었다.

소방청이 제출한 연도별 대형화재 발생건수를 보면 2017년까지 9건 대비 2018년  15건으로 증가해 880억26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이는 전년 337억66백만원의 피해액 대비 2배 이상의 수치이다. 올 해 8월 기준 재산피해액은 2091억원에 육박해 무려 1,200억원의 재산 피해가 증가됐다.

화재발화 요인별로는‘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가장 많았다. 작년 한 해 부주의로 인한 화재발생은 2만352건으로 전체 화재 발화 요인 중에서 약 50%가까이 차지했다.

박완수의원은 “대형화재사고는 재산피해액이 올해 8월 현재 2000억원을 넘어서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화재의 절반 이상이‘부주의’로 인한 것이므로 평소 발화요인이 될 만한 기기나 물질 사용 시 좀 더 주의를 기울이고 소화기를 비치하는 등 화재 예방을 생활화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9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