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핫이슈
민경욱, 페이스북에 "김정은 악수한 영부인, 황교안은 패싱" 비난정의당 "한국당, 영부인이 악수 건네지 않았다고 연일 징징"
김의상 기자 | 승인 2019.05.20 15:50|(0호)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다녀온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소회가 고작 영부인이 악수를 건네지 않았다고 연일 징징 대는 것뿐이라니,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영부인이 누구 지령을 받았다는 둥 음모론까지 들고 나왔다"면서 "시민 면전에서 가래침이나 뱉는 수준의 정치인이라 가능할 법한 사고회로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당내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국가기념식에 다녀온 공당의 책임 있는 자세라면 5.18 망언 징계에 대한 후속 조처를 빨리 밟아 나가야 하는 것이 상식 아닌가"라며 "황 대표께서는 정쟁 만들기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민경욱 대변인을 부디 자중시키시고, 공당으로서 해야 할 일의 방향을 제대로 설정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민경욱 대변인이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시작됐다. 

민경욱 대변인은 19일 페이스북에 "김정은과도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쳤다"는 글을 게재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기념식에 입장하며 내빈석에 앉아있던 여야 당대표 등과 악수했고 황 대표에게는 "잘 오셨습니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말을 건넨 반면 몇 미터 뒤에서 따르던 김 여사는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민 대변인은 김 여사가 평양 방문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사진도 함께 게재하며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여사가)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다.

 

김의상 기자  estki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9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