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검찰, '문화계 블랙리스트'확보…조윤선 위증 혐의
김의상 기자 | 승인 2016.12.27 16:28|(0호)
조윤선 장관
검찰은 26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그동안 존재 여부에 관심이 컸던 소위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해 보인다. 

 조 장관은 그간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 시절 문제의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았고,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는 해당 리스트가 실제로 있느냐는 질문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부인해왔다.


이에 블랙리스트에 대한 본격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조 장관 에 대한 위증, 증거인멸 의혹 등의 조사도 필요해 보인다. 리스트 작성 책임자와 작성 경위 등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도 예상된다. 

이규철 특검 대변인(52·22기)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조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77·고등고시 12회) 등의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이들의 주거지와 문체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과 김 전 실장은 현 정권이 불편해 하는 문화계 인사 1만여 명에 대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관리한 혐의로 지난 12일 문화예술단체로부터 특검에 고발됐다. 특검은 27일 오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당시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을 소환하기로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관계자인 정호성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47·구속 기소)은 이날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비공개 '감방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말씀자료를 보내주면 최순실 씨(60·구속 기소)가 수정하고 밑줄을 쳤다"고 증언했다. 정 전 비서관은 이어 "최씨에게 인편으로 문건을 주고받았는데 인사안도 포함됐다"며 "2015년에도 문건을 조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김의상 기자  estki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17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