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최순실에 비공개 문건 전달
이채현 기자 | 승인 2016.11.30 16:20|(0호)
김종 전 차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정부 비공개 문건을 전달해 이권을 챙겨준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부는 30일 국회 국정조사 기관보고에서 김 전 차관이 지난 3월 최씨가 실소유한 K스포츠재단과 더블루K가 대한체육회 대신 광역스포츠클럽 운영권 등을 독점하도록 문체부 비공개 문건을 최씨에게 전달했다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은 2014년 5월 문체부 산하 체육인재육성재단이 자신의 지인이 재직중인 미국 조지아대를 해외연수 기관 우선협상대상으로 선정하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고있다.

국정조사 보고를 통해 김 전 차관이 최씨 조카 장시호씨와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 사장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전자가 16억2800만원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사실도 드러났다.

센터를 후원한 삼성 계열사명과 후원금액이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재센터는 장씨가 지난해 6월 우수한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명분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씨 등을 내세워 설립한 곳이다.

최씨와 장씨 측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각종 이권을 노리고 기획 설립한 법인이라는 의심을 샀다.

 

이채현 기자  redjoker@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