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기동 한중연 원장 "새파랗게 젊은 것들에게 이런 수모를.."국회의원 겨냥 막말
이채현 기자 | 승인 2016.09.30 18:29|(0호)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한국사학진흥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 등의 국정감사에서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 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의 질문 답변 도중 화장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이 3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에 출석 중 발언에 대해 막말논란이 일었다.

이 원장은 이날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중연 이사회 회의록을 토대로 원장직 사전 내정 의혹을 질의하던 중, 화장실에 갔다 온다며 돌연 국감장을 빠져나갔다. 

이후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이 원장이 화장실에서 자신의 비서에게 "내가 안하고 말지, 새파랗게 젊은 것들에게 이런 수모를 당하고"라며 국회의원들을 겨냥한 막말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이 원장은 "그런 발언을 한 적 없다"고 강력 부인했지만 이 원장 발언 진위를 놓고 의원들의 추궁이 계속었고, 결국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발언이 사실이면 이 자리에 앉을 수 없는 망언"이라며 감사중단을 선언했다. 

이 원장은 이후 감사가 재개되자 "제가 나이는 먹었지만 부덕하다. 쉽게 흥분하고 쉽게 화를 낸다"며 고개숙였다.

이밖에도 오영훈 민주당 의원이 '4·3 제주항쟁을 공산폭도들이 일으켰다는 점에 대해 동의하느냐'고 질의하자, 이 원장은 "공감한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또 이 과정에서 오 의원에게 '의원'이 아닌 '선생님'으로 칭해 주변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원장은 민의의 정당인 국회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망언과 기행을 일삼았다"며 "(이 원장이) 결국 의원 질의에 고함을 치며 허락도 받지 않고 이석을 했다"며 "입에 담기 힘든 망언을 내뱉고도 사실이 아니라며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난했다.

교문위 소속 민주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교육부에 이 원장 해임을 요구하는 한편, 이 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 제출과 국회증언감정법 위반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채현 기자  redjoker@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