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라이프 참멋
안면홍조, 겨울철 얼굴에 빨간불!초기에 전문적인 상담·치료 받아야
김영구 | 승인 2015.12.31 17:25|(190호)
김영구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실내외 온도차나 감정변화로 인해 얼굴이 빨개지는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은 있을 것. 하지만 시도 때도 없이 얼굴이 붉게 달아오르고 원래 피부색으로 빨리 돌아오지 않는다면? 안면홍조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은 안면홍조 증상이 가장 두드려지는 계절이다. 이유는 실내외 심한 온도로 혈관의 수축과 확장이 반복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혈관 유연성이 떨어지는 안면홍조 환자들은 이런 온도변화 때문에 겨울철 안면홍조를 달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안면홍조가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알코올이나 약물, 내분비질환으로 인해 안면홍조가 생길 수 있으며 커피, 술과 같은 자극적인 음식물이나 스트레스, 유전적인 요인, 비타민 결핍, 염증성 피부 질환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또한 피부 연고제의 사용이 안면홍조를 유발할 수 있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잘 나타나는 안면홍조
사실 홍조증상은 우리 몸 어디서나 생길 수 있다. 특히 양볼에 잘 나타나는 이유는 뺨이 다른 부위보다 혈관 분포가 많고 잘 비쳐 보이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할 경우 자신감을 잃는 등 사회생활에도 지장이 많다. 홍조증상은 대체로 남녀 비율이 약 1대 3 정도로 여성이 많다. 4~50대 폐경을 경험한 여성에게 흔하다. 체내 에스트로겐 호르몬 분비가 줄어들어 콜라겐 함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피부 두께도 얇아지기 때문이다. 또 요즘처럼 찬바람과 잦은 온도 변화 등 주위 환경과 계절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혈관은 온도가 내려가면 수축하고, 올라가면 확장되기 때문이다. 
 
 ‘홍반유도퍼펙타레이저’ 치료 
 일단 안면홍조가 발생했다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 피부과에서는 혈관 레이저를 이용해 치료한다. 필자의 병원에서는 ‘홍반유도퍼펙타레이저’로 안면홍조를 치료한다. 이 치료는 기존 혈관 레이저와 달리 인위적으로 홍반을 유도해 피부가 붉은 상태에서 치료한다. 피부에 레이저를 조사하기 전 혈관확장연고를 사용해 붉은기를 더 붉게 만드는 것이다. 인위적으로 붉게 만드는 이유는 브이빔 퍼펙타 레이저가 붉은 색에 강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 보이지 않는 홍반까지 잡아내 재발 가능성은 낮고, 치료효과는 높아진다. 또 기존 혈관레이저보다 투입율과 정확도가 높아 낮은 에너지로도 치료가 가능,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다. 시술기간은 3~4주 간격으로 진행되며 평균 3~5회 정도 시술로 개선된다. 시술 시 멍, 붓기가 남지 않아 환자입장에서는 시술 당일부터 세안, 화장이 모두 가능해 만족도가 높다. 

 안면홍조는 치료 못지않게 생활 관리도 중요한 질환이다. 특히 겨울철 안면홍조가 심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선 찬바람, 건조한 날씨, 잦은 온도변화 등 환경변화에 피부가 그대로 노출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실내에서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가습기로 촉촉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도움 된다. 여드름이 같은 부위에 지속적으로 생기는 사람도 모세혈관이 확장돼 안면홍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피부를 잘 관찰하고 여드름 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뜨거운 목욕이나 사우나 등은 모세혈관을 급속도로 팽창시킬 수 있으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또 자외선은 피부 혈관을 싸고 있는 탄력섬유를 파괴해 피부를 붉게 만들 수 있으므로 자외선이 강하지 않은 겨울철에도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야 한다. 
 끝으로 독자들에게 당부 한마디. 만약 안면홍조가 의심된다면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안면홍조가 생겼을 때 가볍게 여기거나 체질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단순 약물이나 한방치료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오랜 시간 치료하지 않거나 약물과 한방요법으로도 호전이 없다면 증상이 더욱 심해져 만성화되거나 주사(딸기코)로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전문적인 상담과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
 

김영구  mjknews@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인기뉴스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