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내 IS 공개 지지자 10여 명…대테러 예산 천억 증액키로이철우 “韓, 테러안전지대 아니다”
김의상 기자 | 승인 2015.11.18 14:10|(0호)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테러방지 종합대책 당정협의회에서 새누리당과 정부측 참석인사들이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성태 예결정조위원장,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이철우 정보정조위원장, 나성린 민생119본부장.
 프랑스 파리 테러를 자행한 ‘이슬람국가(IS)’를 공개 지지하고, 테러 단체 가입한 자가 국내에 10여 명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에서 지난 5년 동안 테러단체 가입자 50여 명이 출국 조치되는 등 우리나라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간사 이철우 의원은 이날 오전 법무부, 경찰청 등과 이뤄진 테러방지 종합대책 당정협의 후 기자 브리핑을 갖고 “(국내에서) IS에 대한 공개 지지를 표명한 사람이 10여명 있다고 한다”면서 “또 우리나라에 들어온 테러 단체 가입자 50여명을 출국 조치했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김모군이 IS에 가입하려고 터키를 통해서 시리아에 간 게 알려졌지만 그 이후에 2명이 또 가려고 했는데 공항에서 출국금지 조치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우리나라는 (IS가 보복을 선언한) 십자군동맹에 포함돼 있고 해외에서 여러 번 테러로 6명이 사망하고 32명이 부상당했다”며 “16개국에 1,100명 정도를 파병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IS는 미국 주도의 동맹군 참여국들을 ‘십자군동맹’으로 분류하고 보복을 선언했으며 여기에는 우리나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의 테러 대비 태세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테러방지법을 만들고, 또 사이버테러방지법, 통신비밀보호법, 특정금융거래정보법(FIU법) 등도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의 권한 강화 우려에 대해 “세계 다른 나라도 정보기관에 대테러센터를 두고 총괄하고 있다”며 “테러가 발생한 이후 대책은 소용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당정은 우리나라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내년에 대테러 관련 예산을 천억 원 가량 증액하기로 했다. 당정은 또 해외 동포가 입국할 때 지문 정보를 받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대테러 예산은 체류외국인 동향조사, 생화학 테러 대비용 등으로 쓰이게 된다.

김의상 기자  estki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4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