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소식
국민연금, 삼성물산 합병안 찬성
정경NEWS | 승인 2015.07.13 10:19|(0호)
   
▲ 국민연금이 합병안에 찬성해 힘입은 삼성물산 사기가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여부를 결정할 임시 주주총회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를 제외한 26.41%의 외국인 주주의 표심에 관심이 모인다. 단일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합병 찬성 쪽으로 의견을 정함에 따라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17일 임시 주주총회까지 약 5%의 찬성표만 얻으면 합병을 성사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남은 변수인 외국인 주주의 표심에 따라 삼성물산 합병이 좌우될 가능성이 커졌다.

합병이 성사된다면 뉴삼성물산은 패션·식음·건설·레저·바이오 등 인류의 삶 전반에 걸쳐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식주휴·바이오’ 선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최근 나스닥 상장을 선언하며 본격적인 성장계획을 밝힌 바이오 등 신규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합병이 성사돼도 엘리엇의 공격은 멈추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엘리엇이 추가로 임시주총을 소집할 경우 추가로 매입한 지분은 의결권이 발생된다. 3% 이상의 지분을 가진 주주는 임시주총 소집을 청구할 수 있다. 엘리엇은 삼성물산의 지분 7.12%를 보유하고 있다.

윤태호·김서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엘리엇이 삼성측과 맞먹는 지분을 취득한 뒤 새 주총을 열고 이사 해임안, 중간 배당, 자산 양수도, 순환출자 즉각 해소를 제시할 수 있다”며 “합병 주총 이후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할 경우도 주총 결과와 관계없이 삼성에 큰 시련이 생기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총 행사 지분이 확정된 지난달 11일을 기준으로 엘리엇의 7.12%를 제외한 외국인의 삼성물산 보유 지분은 26.41%다. 외국인 주주 가운데 엘리엇 다음으로 영향력 큰 곳은 인덱스(지수연동형) 펀드 중심 운용사인 미국 블랙록으로 삼성물산 지분 3.12%를 갖고 있다.

이어 엘리엇에 동조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국 헤지펀드 메이슨캐피탈이 2.18%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싱가포르투자청(1.47%), 자산운용사 피델리티(1.29%), 인덱스 펀드 운용사인뱅가드(1.28%)와 디멘셔널(1.20%), 사우디통화국(1.11%), 아부다비투자청(1.02%)이 1∼2%대 지분을 들고 있다.

이 밖에 노르웨이중앙은행(0.90%), 중국인민은행(0.79%), 네덜란드연기금(APG)운용(0.61%), 쿠웨이트 정부(0.55%), 크레디트스위스(0.54%), 일본연금(0.54%), 영국 금융사 리걸앤제너럴(0.46%), BNP파리바(0.41%), 인덱스펀드(0.39%), 싱가포르통화청(0.36%), 슈로더(0.30%), 미국 캘리포니아연기금(0.26%), UBS(0.23%), 시티오브뉴욕트러스트(0.20%), JP모간(0.20%)이 0.2% 이상의 삼성물산 지분을 보유 중이다.

미국과 유럽 자본이 다수이지만 싱가포르, 중동,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의 외국인 주주 비율이 5.29%에 달해 눈길을 끈다.

의결권 자문 시장 1, 2위 업체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 글래스 루이스가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합병 반대를 권고한 상황이지만 외국인기관 투자가들이 반대표가 우세할 것으로 예단하기는 어렵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합병 반대 주장을 펴는 네덜란드 연기금 관계자를 직접 만나는 등 외국 기관 설득 노력을 고강도로 진행하고 있어 외국인들의 실제표결 결과는 투표함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 또한 엘리엇을 제외하고 가장 지분이 많은 블랙록은 최근 국민연금과 손잡고 삼성물산 측에 주주 가치 제고 방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져 찬성 가능성을 염두에 둔 행보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경NEWS  mjknews@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0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