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핫이슈
국회 기재위, 한국투자공사(KIC) 폐지법안 추진
김의상 | 승인 2015.02.23 16:39|(0호)

국회 상임위 차원에서 한국투자공사(KIC)를 폐지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KIC는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을 수탁·운용하는 국부펀드다.

정희수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은 23일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오늘 기재위 전체회의에 앞서 여야 간사를 만나 한은이 KIC를 다시 흡수하는 게 낫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특히 야당의 사퇴 요구를 안홍철 KIC 사장이 거부하면서 KIC에 대한 국정감사와 기관보고가 파행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번 건이 불거지고 나서 보니 더더욱 KIC의 존재 이유가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10년 전 KIC를 만들 때는 국민연금 등 다른 연기금도 운용하려고 했는데, 결국 외환보유액만 운용하게 됐다""외환보유액 운용에 굳이 독립 기관까지 두면서 인건비와 운영비를 쓸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기재위 야당 측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윤호중 의원은 KIC 폐지 법률안을 2월 임시국회 중 발의할 예정이다.

윤 의원은 연합뉴스에 "최근 KIC 운영에 여러 문제점이 제기되는 만큼 한은이 KIC의 업무를 수행하는 게 적절하다""여야 공동 발의로 4월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KIC2013년 말 기준으로 720억달러(76조원)의 외환보유액을 주식·채권 등에 투자했다. 그러나 KIC2013년 수익률이 미국, 중국, 캐나다 등 주요 7개국 국부펀드·연기금 가운데 6위에 그치는 등 실적이 기대 이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KIC20억달러를 투자한 미국의 투자은행 메릴린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가가 반 토막 났다. 지난해 10월 말 현재 메릴린치 투자 지분에 대한 KIC의 손실액은 72천만달러, 누적 수익률은 -35.82%.

정 위원장은 "이주열 한은 총재에게 다른 나라의 사례를 물어보니 대부분 중앙은행에서 외환보유액 투자·운용을 한다고 한다""KIC가 무리하게 수익을 내려다가 '사고'를 치는 것보다 한은이 보수적으로 운용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기재위에서 'KIC 폐지론'이 급부상한 배경에는 KIC의 운용 행태나 실적에 대한 비판이 거센 가운데 야당이 지속적으로 사퇴를 요구하는데도 안 사장이 버티기로 일관하는 데 대한 압박 의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안 사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 몸담고 있을 당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를 비난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기재위의 한 새누리당 의원은 KIC 폐지 법안에 대해 "안 사장 문제를 고리로 야당이 상임위의 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는 상황에서 KIC에 일종의 '제스처'를 보내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안 사장을 KIC 사장으로 인정하지 않으면서 지난해 국감부터 KIC의 국회 기관보고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 활성화 법안 처리도 진전을 보지 못하는 상태다.

 KIC 관계자는 한은으로 통폐합돼야 한다는 주장에 "한은은 수익성보다 안정성과 유동성을 중시하는데, 이 역시 논란이 되고 있다""국부펀드가 공기업 지분까지 보유하는 나라도 있어 어떤 형태가 정답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김의상  eskim@nate.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3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