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합수부 "3등 항해사가 지휘…급선회 관건"
전혜선 기자 | 승인 2014.04.18 14:04|(0호)

지난 16일 승객과 선원 457명을 태운 채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SEWOL)'는 사고 당시 선장이 아닌 3등 항해사가 조타실을 지휘했고 사고 지점에서의 급선회(과잉회전) 여부가 최대 관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18일 1차 수사 브리핑을 통해 "사고 당시 선장은 배가 기울기 시작하자 자리를 비웠고 조타실 지휘는 3등 항해사 박모씨가 책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재억 수사팀장(광주지검 강력부장)은 "선장은 근무시간이 정해지지 않아 사고 당시에는 조타 지휘를 하지 않은 것은 맞다. 3등 항해사가 어느 시점에서 배가 기우는 것을 인지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선장 이모(60)씨의 사고 당시 위치에 대해서는 "(선장은) 원래 조타실에 있어야 하는데 조타실 지휘하는 위치가 아닌 (조타실) 뒷쪽에 있었던 것 같다"며 "조타실은 기본적으로 두 명만 있으면 되는데 3등 항해사가 지휘하고 조타수가 지휘에 따라 배의 방향을 튼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장이 침몰 직전 옷을 갈아 입으러 조타실 밖에 있었다'는 증언과 '지휘를 하지 않았을 뿐 조타실 안에는 있었다'는 등 진술이 엇갈려 정확한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검·경 합수부는 또 "침몰이 변침(變針·선박이 진행하는 방향을 트는 것)하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은 맞지만 해당 지점은 통상 변침을 하는 지점이어서 변침이 유일한 원인인지, 선박에 하자가 있었는지, 여러 원인에 대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합수부는 특히 "변침은 3등 항해사가 조타수에게 지시했지만 당시 회전이 (각도 등의 측면에서) 급박한 선회인지, 통상적 선회인지는 면밀히 수사 중"이라고 강조했다. 변침 자체가 1차적 원인이 아니라 변침지점에서의 급선회 여부가 관건이라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현재 위치에 그대로 있으라'는 선내 방송에 대해서는 "진술들이 급박하게 진행돼 정확치 않다. '대기하라'고 당시 선내방송 때문에 피해가 커졌다는 주장에 대해 당시 선내 조치가 적절했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선장과 선원들이 승객보다 먼저 탈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항 등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또 "선사 등으로부터 압수한 자료는 합수부가 차려진 목포지청에서 직접 분석하고 선장 3차 소환은 되도록 빠른 시간 안에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합수부는 이날 공식 브리핑자료를 통해 "각종 침몰 의혹에 대해 엄정 수사하고 SNS상에 괴담을 유포하는 것도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전혜선 기자  ability0215@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인기뉴스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